사진=tvN STORY '회장님네' 방송 화면.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방송 화면.


배우 김용건이 아들 차현우(김영훈)에 대한 서운함을 드러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STORY 예능 '회장님네 사람들'에서는 임채무, 임현식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남성진과 황보라는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식사를 준비하기 시작했다. 이계인은 “새벽 2시부터 닭이 울어서 한숨도 못잤다”는 남상진을 위해 닭장 보수에 나섰다. 황보라는 아침 준비를 한 뒤 이계인을 따라나섰다.

이에 김수미는 김용건에게 "애가 참 정말 괜찮아. 어제도 설거지를 해놨고 생활력이 강할 것 같다. 말귀도 밝다"며 칭찬했다. 김용건은 "어른들 눈에 좋게 보이니 다행"이라며 흐뭇해했다.

김용건과 황보라는 다른 멤버들이 투어를 떠나자 새참을 준비하기로 했다. 김용건은 황보라에 잡채를 만들던 중 "영훈이한테 문자 보냈어? 반응이 어때?"라며 아들 반응을 궁금해했다. 그러자 황보라는 "힘들어 죽겠다고 하니, 아버지가 너 일 많이 시키냐고 물어봤다"라며 웃었다. 김용건은 "걱정된다. 벌써부터 편드네?"라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용건은 당근과 시금치를 익힌 후 황보라에게 "한번 씻어서 짜줘"라고 부탁했다. 황보라는 김용건이 준비한 당근과 시금치를 보고 "이건 너무 심하신 것 아니냐. 이걸 어떻게 먹냐. 나보다 요리를 더 못하시는 것 같다"고 속삭이기도.

음식을 완성한 두 사람은 잡채를 들고 투어에 합류했다. 김수미는 잡채를 맛보더니 황보라에게 "당근을 안 볶고 삶았구나?", "밥은 즉석밥 썼네?"라며 단번에 알아챘다. 이에 김용건은 "당근을 내가 삶았다"고 자수했고, 김수미는 "그래도 처음치고 잘했다"며 칭찬했다.

이어 멤버들은 임채무가 운영하는 놀이공원으로 향해 회전목마와 썰매를 타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