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달리턴즈' /사진제공=SBS플러스
'우아달리턴즈' /사진제공=SBS플러스


SBS플러스 예능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가 부모조차 예상하지 못했던 아이의 문제 행동과 마주하며 충격을 예고했다.

21일 방송되는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이하 ‘우아달 리턴즈’)’에선 떼를 쓸 때면 욕설을 내뱉고 폭력성으로 위협하며 관심을 요구하는 5살 둘째가 걱정인 부모의 사연이 공개된다. 둘째 아이는 원하는 것이 뜻대로 되지 않을 때면 악을 쓰고, 물건을 던지고 발길질을 하며 떼를 쓴다. 하지만 둘째 아이의 문제 행동 원인을 알아보기 위해 관찰 카메라로 생활을 지켜보던 가운데, 얌전했던 8살 첫째에게서 뜻밖의 면모가 밝혀지자 부모는 충격에 빠진다.

할머니와 함께 있을 때 두 형제는 ‘폭군’이 된다. 평소 말도 잘 듣고 착한 첫째였지만, 갑자기 할머니를 발로 차고 “옷 입혀줘”라며 떼를 쓰다가 뜻대로 되지 않자 지나가던 둘째를 때리며 화풀이를 하기도. 분이 풀리지 않자 첫째는 할머니를 마구잡이로 때리고, 할머니의 멱살까지 잡는 상상을 초월하는 행동을 한다. 이를 본 MC 이현이는 비명을 지르며 경악한다.

예상 못한 첫째의 폭력성에 부모는 심각해지고, 할머니는 “둘째 아이는 ‘아이가 떼쓰는구나’라는 느낌이 드는데 첫째 아이의 경우엔 내면의 분노와 반항이 느껴진다”라고 설명을 더한다. 소아청소년정신건강의학과 김남욱 전문의는 “첫째가 제일 걱정이다. 자신을 제어할 사람이 없는 곳에서는 둘째보다 더 폭력적이다”라며 “이미 할머니는 이길 수 있는 존재라는 생각이 자리 잡았기에 나오는 행동이다”라고 더 큰 문제로 이어질 수 있음을 경고한다.

쉽게 변화하기 어렵다는 진단이 내려진 8살, 5살 ‘폭군 형제’의 이야기는 21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우아달 리턴즈’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