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사진=JTBC)

‘손 없는 날’의 MC 한가인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25일 첫 방송되는 JTBC 신규 예능 ‘손 없는 날’은 낯선 곳으로의 새로운 출발을 꿈꾸는 시민들이 이사를 결심하기까지의 인생 스토리를 담아 가는 프로그램이다.


최근 신비주의를 벗고 늦둥이로 예능계에 입문한 한가인은 왕성한 활동 속에서 반전 매력을 뽐내며 대중의 관심을 끌고 있는 가운데 “짧게나마 예능을 시작해서 느낀 매력은 다양한 분야에서 일하며 다채로운 모습으로 살고 있는 사람들과 많이 만날 수 있고 가깝게 소통할 수 있다는 점인 것 같다. 예능 분야는 멤버들 그리고 제작진들과 좀 더 밀접하게 지낼 수 있고, 서로의 의견을 공유할 기회도 많이 있어서 소통하며 지낼 수 있다는 게 가장 매력인 것 같다”며 예능의 매력에 푹 빠져있음을 밝혔다.

이어 한가인은 ‘손 없는 날’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같이 함께하게 된 김민석 PD님이 만드신 프로그램의 애청자였고 김민석 PD님만의 유머 코드와 따뜻한 감성을 좋아해서 함께 일해보고 싶은 분이었다”면서 “실제로 만나보니 더없이 인간적인 분이라 더 호감이 가게 됐고, 앞으로 만들게 될 회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PD님이 ‘아무런 계산 없이 한가인 그대로의 모습을 바란다’고 했기 때문에 최대한 제 모습 그대로 마음을 열고 프로그램에 임할 생각”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또 한가인은 “개인적으로 나이 차이가 있지만 신동엽 씨는 너무 귀엽다. 개구쟁이 아이를 보는 것처럼 귀엽다고 느껴질 때가 있는데, 그분 안에 아직 어린아이의 장난끼와 아직 철들지 않은 순수함이 남아있어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순간순간 보이는 장난기와 번뜩이는 재치, 순발력 모두 가까이서 보고 배울 수 있는 요소이고. 처음 봤을 때부터 남다른 케미가 있을 것 같다는 느낌이 있었다”며 신동엽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나아가 “신동엽씨와 함께해서 든든하다. 신동엽씨가 "가인아 너는 마음껏 하고 싶은 대로 편하게 하면 돼"라고 이야기해 주셔서 첫 녹화부터 긴장하지 않고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덧붙여 두 MC의 케미스트리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그런가 하면 ‘손 없는 날’은 연예인이 아닌 출연자들의 삶과 사연을 소재로 한다는 점에서 흥미를 높이고 있다. 이에 한가인은 첫 의뢰자 가족을 만난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한가인은 “첫 녹화의 주인공은 어느 동네에나 있을 수 있는, 우리 옆집에도 살고 계실 것 같은 평범한 가족 분들이었는데 그게 우리 프로그램의 방향성을 보여주는 것 같았다. 가까이서 본 그분들의 이야기엔 매일이 다른, 그들의 스토리가 있고 그들만의 역사가 있었다. 자기만의 형태로 자리 잡은 단단한 사랑도 느낄 수 있었다. 녹화를 끝내고 ‘이분들이 진심으로 행복하셨으면 좋겠다’고 소망하고 축복을 빌게 되더라”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또한 “저는 낯선 사람에 대한 호기심과 흥미가 많은 편이다. 그래서 이 프로그램이 호감으로 다가왔고 개인적으로는 연예인이 아닌 분들과 가깝게 이야기할 수 있어서 더 기대되는 면이 많다. 어느 집의 이사든 사연이 없는 이사는 없을 것이다. 그 안에서 저도 배우고 성장해 나갈 수 있으리라 생각해서 기대된다”며 앞으로 만나게 될 출연자들에 대한 기대감도 내비쳤다.

끝으로 한가인은 신규 예능의 런칭을 앞둔 솔직한 심정을 내비쳤다. 한가인은 시청자가 자신을 어떻게 생각해 주길 바라냐는 질문에 “저는 때로는 수다쟁이이고, 때로는 조용하기도 하고, 장난기도 많았다가 누구보다 단단한 엄마이기도 하다. 어떤 프로그램에서 어떤 모습을 보이든, 그건 제가 갖고있는 다양한 모습 중 하나일 거다. ‘꾸미지 않는다!’, ‘가짜로 만들어 내지 않는다!’라는 생각으로 가장 솔직하게 느끼고 이야기하며 최대한 제 모습 그대로를 보여드리려고 노력할 테니 그 모습 그대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 제작진이 슴슴한 평양냉면 같은 분들인데 저희 프로그램도 그분들의 모습을 그대로 닮지 않을까 싶다. 스며드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릴지 모르지만 한번 중독되면 벗어나기 어려운 편안함. 빠르게 지나가는 자동차에서는 놓치고 지나갈 수 있는 풍경들도 차에서 내려 산책하며 걸으면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아름다움과 마주하는 것 같은, 작은 발견이 많은 울림을 주는 프로그램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손 없는 날’은 25일 금요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된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