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엘르 코리아'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엘르 코리아' 영상 캡처


그룹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최수영이 팬들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최근 매거진 엘르 코리아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소녀시대는 언제부터 카메라를 잘 찾았을까??? 최수영이 NEW 짤 다 해명합니다!'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최수영은 팬들의 질문에 답했다. 먼저 "쪼의 역사가 언제부터 시작됐냐"를 질문 받았다. 그는 "소원을 말해봐' 때 숏컷인데 머리가 결대로 달라붙으면서 머리를 치면 엣지가 생기는구나 그때부터 알았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머리를 안 움직이고 어떻게 춤을 출 수 있는지 모르겠다. 저희는 센터 욕심이 없는 그룹인데 챙길 거 챙기자, 기왕 할 거 제대로 해야 한다가 강해서 다른 멤버가 센터 설 때도 빨리 비켜주고 매력 발산해야지가 저희들끼리 유행이었다"라며 미소 지었다.

또 "'유 띵크'라는 노래가 있었다. 내가 좋아하는 노래이기도 했다. 하면서 재미있다 추게 되는노래다. 그 때부터 센터 욕심이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최수영은 "요즘 들어서 더 집순이가 된 것 같다. 진짜 집순이인 분들을 대변하자면 남들이 봤을 때 난 계속 집에 있는거다. 근데 난 어쩌다 한 번 시간이 나서 집에 겨우 시간을 보내고 있는거다"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하루종일 집에 있으면, 밥 먹고 빨래하고 강아지 산책시키고 설거지하고 등 할게 너무 많다. 이후에 저녁 먹으면 하루가 끝난다. 집에서 느긋하게 쉬지를 못하지 않았냐. 모든 집순이 분들이 공감할 것"이라고 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