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맛있는 녀석들'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맛있는 녀석들' 영상 캡처


방송인 강민경이 국제사격대회에 국가대표로 출전하는 소감을 전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맛있는 녀석들’에서는 ‘맛녀의 영웅이 되어 돌아온 민경장군. 눈물의 국대 출정식 그 현장’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강민경은 국대 출정식에 참여한 모습이 담겨있다. 강민경은 앞서 사격 국가대표로 태극마크를 달게됐다.

'맛있는 녀석들' 멤버들이 준비한 케이크. 국대 출정식을 열고 축하해주는 모습에 강민경은 눈물을 보였다.

문세윤은 "경기장으로 향해 훈련한 그녀의 앞날을 응원하고 그녀의 무사 귀환을 응원한다"이라며 그를 응원했다.

또 "자랑스럽다 '맛녀석'에서 국가대표가 나왔다. 국가대표 먹방에서 정말 국가대표를 배출해냈다. 대단한 프로다"라며 엄지를 치켜 세우기도.

멤버들의 응원에도 눈물을 참지 못한 강민경. 그는 "어떻게 하다 보니 ‘맛녀석’을 하면서 인생이 변했고 또 ‘운동뚱’을 만나서 새로운 인생을 살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저로 인해 힘을 내시고 용기를 내신 분이 많다고 해서 힘을 낸 거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강민경은 "하다 보니 운 좋게 세계대회 나가게 됐는데 저를 보면서 뭐든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졌으면 한다. 그런 희망을 드리고 싶었다"라고 언급했다.

한편 김민경은 지난 6월 IPSC KOREA(대한실용사격연맹)에서 진행된 IPSC LV.4 자격시험에 이어 국가대표 선발전을 통과, 태극 마크를 달게됐다.

강민경은 19일부터 태국에서 열리는 ‘2022 IPSC 핸드건 월드 슛(2022 IPSC Handgun World Shoot)’에 국가대표 자격으로 출전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