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놀면 뭐하니?' 멤버들이 녹화 취소에 맞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우당탕탕 전원 탑승' 미션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제작진은 유재석에게 당일 촬영이 취소됐다고 거짓 문자를 보냈다. 다음날 아침 유재석 집을 급습한 제작진. 당황도 잠시 유재석은 "나 오늘 운동 예약해놨다"며 미소를 지었다.

제작진은 유재석에게 멤버 모두를 3시간 안에 소집하라는 미션을 내줬다. 유재석은 "멤버들에게 오늘 촬영 없다고 했는데 이게 뭐냐"라고 했지만, 이내 미션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유재석의 연락을 가장 먼저 받은 멤버는 이이경이었다. 그는 "손님이 오고 있는 중이다"라며 당혹감을 내비쳤지만, 손님은 배달 음식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박진주는 "머리를 감아야 하냐"라며 "3일 동안 감지 않았다"라고 폭탄 고백을 하기도.

마음 급한 유재석과 다르게 이이경은 "미안한데 집에 커피 있냐", "집에 혹시 냉면 있냐"라며 폭소를 유발했다.

최선을 다해 미션에 임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멤버 하하와 미주가 제 시간에 도착하지 못했던 것. 3시간 조식 코스 벌칙을 받게 된 멤버들. 이들은 며칠 후 거지 분장을 하고 모였다.

유재석은 "3시간 코스에 이런 복장인 걸 보니 민속촌을 가나 보다"라고 추측했다. 하하는 "민속촌이면 차라리 안 창피하다"이라며 담담해 했지만, 박진주가 "반대로 청담동에 브런치를 먹으러 가는 것 아니냐"라고 말하자 불안해 했다.

멤버들이 도착한 곳은 아차산이었다. 멤버들은 "어쩐지 제작진이 거지 옷을 입혀주면서 안 춥겠냐고 걱정을 하더라"라며 실소를 보이기도.

녹화 당일은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있던 날. 멤버들은 수험생과 그 가족들을 위해 응원 영상을 찍었다. 미션을 마치고 산을 내려오던 멤버들은 "이 미션 한 번만 더 시켜달라"며 "그땐 진짜 잘할 자신이 있다"라며 아쉬운 목소리를 전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