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tvN '환혼'의 운명을 거스르는 술사들의 3년 후 이야기가 펼쳐지는 가운데, 이재욱이 단 하나의 빛 고윤정과 만났다.

19일 '환혼: 빛과 그림자' 측은 장욱(이재욱 역)과 낙수의 얼굴을 한 기억을 잃은 여인(고윤정 역)의 첫 만남이 담긴 2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환혼: 빛과 그림자'는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 죽음 끝에서 살아 돌아온 장욱, 그리고 3년이 지난 뒤 새롭게 펼쳐지는 술사들의 이야기를 다룰 예정.

공개된 영상은 약속했던 단 한 사람도 지키지 못했는데 제가 뭘 지키겠습니까?"라며 세상과 담을 쌓은 장욱에게 베일에 싸인 미스터리 여인이 찾아오며 흥미롭게 시작된다. 무엇보다 여인과의 만남 이후 달라진 장욱의 자세가 돋보인다.

죽음 끝에서 살아 돌아온 괴물로 슬픔에 잠식된 채 아무것도 할 수 없던 장욱이 붉게 반응하는 음양옥을 보고 "반드시 지키기 위해 전 이 싸움을 받아들이기로 했습니다"라며 목숨을 건 새로운 각오를 드러낸 것. 기문이 막힌 도련님과 그의 유일한 스승 낙수의 역전된 관계를 보여주듯 기억을 잃고 갇혀 지내던 여인과 그 기억을 찾아줄 수 있는 장욱이 앞으로 어떤 관계를 맺어갈지 관심이 쏠린다.

또한 장욱을 둘러싸고 서율(황민현 역), 세자 고원(신승호 역)의 달라진 관계성도 흥미를 자극한다. 장욱은 자기 가슴에 박혔던 낙수의 칼을 세자 고원에게 겨누고, 그 칼끝에 선 세자 고원은 "네 손에 든 그 칼이 너의 슬픔과 미움과 분노임을 안다"며 세상을 향한 복수와 분노에 찬 장욱에게 애틋한 진심을 전했다.

이와 함께 서율은 기억을 잃은 여인을 끌어안으며 "내가 감당해야 할 일이 생겼어. 이번에는 내 몫이야"라며 자신과의 싸움을 예고, 그가 감당해야 할 짐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뿐만 아니라 자신의 혼롓날 아버지를 잃은 진초원(아린 역)과 이를 바라볼 수밖에 없었던 박당구(유인수 역)의 재회 그리고 장욱과 진무(조재윤 역)의 맞대결이 그려진다.

tvN 새 토일드라마 '환혼: 빛과 그림자'는 오는 12월 10일 오후 9시 10분 첫 방송 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