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 /사진제공=JTBC


혼성그룹 코요태가 명불허전 입담을 뽐낸다.

19일 방송되는 JTBC 예능 ‘아는 형님’에는 국내 최장수 혼성그룹 코요태가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코요태는 24년의 우정을 바탕으로 한 남다른 케미와 그동안 활동하면서 겪은 다양한 에피소드를 풀어낸다.

이날 코요태는 3년 만에 단독 콘서트로 돌아왔다고 소개하며 반가운 근황을 전한다. 신지는 이번 콘서트를 준비하며 “음역대가 높은 노래들이 많아 힘들었다”라고 고백하는데, 김종민 때문에 노래 키를 낮출 수 없는 웃픈 상황까지 폭로해 눈길을 끈다.

김종민은 형님들의 콘서트 초대 요청에 “초대권이 없어서 친구들 콘서트 티켓을 직접 사느라 개런티의 3분의 1을 썼다”라며 급기야 “너네 오지 마”라고 외쳐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빽가는 최근 핫플레이스가 된 카페의 영업 비결을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를 듣던 김종민은 “나랑 신지는 재테크를 못 하는데 빽가는 사업도 잘하고 혼자 집도 사고팔고 잘하는 편이다”라며 ‘자산가’ 빽가를 향한 부러움을 감추지 못한다. 이어 김종민은 과거 운영하던 PC방이 망한 사연을 고백했다는 후문이다.

완전체로 돌아온 코요태의 센스 있는 입담은 이날 오후 8시 50분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