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가수 김호중, 전 셰프 정호영, 전 축구선수 이동국이 강원도 화천으로 떠난다.

19일 방송되는 KBS2 '배틀트립2'에는 가수 김호중, 정호영 셰프, 전 축구선수 이동국이 '호호이' 팀을 이뤄 강원도 화천으로 떠난다.

이날 진정한 쉼과 힐링을 테마로 여행길에 오른 '호호이' 팀은 화천 비수구미 마을에 도착하자마자 길이 끊긴 것을 확인하고 당황한다. 시작과 동시에 스튜디오에서는 "이게 뭐야?", "저게 말이 돼?"라는 반응이 터져 나왔다는 후문이다.

세 사람은 모터보트를 타고 식당을 향해 들어가며 뜻밖의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하고, 단 네 가구만이 사는 인적 드문 곳에서 아침 식사를 해결하는 등 남다른 재미를 안길 예정이다.

이어 화천 시내에 위치한 산타클로스 우체국 본점을 소개한다. 본격 동심으로 돌아간 세 사람은 산타클로스에게 어린 시절의 기억을 담아 편지를 작성하지만 다소 어른스러운 문체로 웃음을 자아낼 예정.

또 100가지가 넘는 전통주가 가득한 주점에서 막걸리와 함께 폭풍 먹방을 선보인다. 이후 숙소에서도 정호영 셰프가 직접 요리한 음식을 함께 먹으며 술 한 잔을 기울인다. 이때 김호중이 노래방 기계로 선사하는 고퀄리티 열창을 감상할 수 있다.

다음 날 아침 '호호이' 팀은 조경철 천문대에 올라 화천 전경을 내려다보며 커피 타임을 갖는다. 이후 빠가사리 매운탕으로 해장을 하던 세 사람은 사장님이 직접 담근 산삼주까지 맛본다.

마지막으로 산약초 마을에서의 족욕으로 진정한 힐링을 즐기며 세 남자의 진한 우정 여행을 마무리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