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승연 /사진제공=SBS
공승연 /사진제공=SBS


배우 공승연의 치열한 노력이 스며든 '소방서 옆 경찰서' 속 연기가 안방 1열의 공감 버튼을 눌렸다.

SBS 금토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가 긴박한 스토리로 몰입감을 선사하며 첫 방송, 동시간대 2049 시청률 전 채널 1위를 달성하는 등 화제를 모으고 있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전방위 활약을 펼쳐온 배우 공승연이 '소방서 옆 경찰서' 속 1분 1초가 소중한 구급 대원 송설로 분해 극 초반부터 안방극장의 열띤 호응을 얻고 있다.

'소방서 옆 경찰서'는 범인 잡는 경찰과 화재 잡는 소방의 공동 대응 현장일지로, 타인을 위해 심장이 뛰는 최초 대응자들의 가슴 뜨거운 팀플레이를 그리는 드라마. 공승연은 극 중 작은 상처도 놓치지 않는 공감 만렙 구급 대원 송설을 연기한다.

시시각각 벌어지는 심장이 쫄깃해지는 상황 속에서 펼쳐지는 송설의 고군분투를 공승연은 치밀한 연기로 이끌고 있다. 생과 사가 오가는 순간 한 치의 망설임 없이 사선에 뛰어드는 강인한 카리스마로 집중력을 높이는 것은 물론, 환자를 마주할 때는 마음마저 어루만지는 송설의 따뜻한 면모를 공승연 표 섬세한 감정 연기로 풀어냈다.

무엇보다 공승연은 '소방서 옆 경찰서'의 촬영을 앞두고 송설 캐릭터 준비에 대해 "열정적이고 헌신적인 인물이라 최대한 현실적으로 보이고 싶어서 무작정 달려들고 뛰어다니는 모습보다는, 침착하게 고민하고 노력하며 행동하려고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훈련도 받고, 자문 위원분들께 많이 여쭙기도 하는데 응급 서적, 구급 서적, 실제 소방관이 쓴 에세이 같은 것도 사서 읽어보고 있다. 국민을 위해서 늘 고생해 주시는 분들이니까 연기지만 혹여나 왜곡되고 곡해되면 안 되기 때문에 제대로 알고 해야 할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공승연의 치열한 노력이 베인 캐릭터는 드라마에 빠져들게 되는 하나의 몰입 요소로 꼽히고 있다. 그는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을 통해 입체적으로 표현해내며 캐릭터 소화력을 인정받았다. 또한 전작 tvN '불가살'에서도 짙은 감정 열연과 남다른 케미를 발산했다. 앞으로 공승연이 보여줄 새로운 모습은 어떨지 주목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