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편스토랑' 방송 화면.
사진=KBS '편스토랑' 방송 화면.


박수홍이 23살 연하의 아내와 2세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2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라면'을 주제로 한 3주년 특집 메뉴 개발 대결 결과가 공개됐다.

이날 박수홍은 유모차에 반려묘 다홍이를 태우고 동네를 산책했다. 매일 다홍이와 산책을 한다는 박수홍은 "다홍이는 내가 봐도 참 특이하다. 다른 고양이들은 산책이 안 된다. 다홍이는 수의사 선생님과 상담 후 산책이 필요하다고 진단받아서 산책을 시켰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시적으로 하려고 했는데 워낙 특별한 아이라서 산책시킬 수 있는 거다. 다홍이는 하루라도 산책 안 하면 입안에 가시가 돋는 산책 선생이다. 하루에 한 번씩 안 나가면 문 앞에서 울고 있다. 피곤해도 다홍이랑 나가야 한다. 그래서 나도 운동이 된다"고 덧붙였다.

박수홍은 산책 중 동네 어르신들과 만나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어르신들은 박수홍에게 "항상 웃는 모습이 보기 좋다", "TV에 많이 나와달라"며 응원했다. 한 어르신은 "아기 낳고 화목하고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라며 덕담을 건넸다. 이에 박수홍은 "코피 터지게 준비하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사진=KBS '편스토랑' 방송 화면.
사진=KBS '편스토랑' 방송 화면.
이후 집에 돌아온 박수홍은 본격적으로 대결을 위한 메뉴를 준비했다. 그는 "한동안 너무 어려운 일들이 많이 생겼는데 입맛 떨어지거나 기운 없을 때 꼭 시켜서라도 먹었던 게 사골 국물이다. 나의 소울푸드가 사골국물, 설렁탕, 곰탕"이라며 '얼큰설렁탕라면'을 개발했다. 박수홍은 사골 육수에 바지락을 넣고 한 번 더 끓여 깊고도 시원한 바지락사골 국물을 완성했다. 여기에 된장바지락 양념장, 고추장소고기 양념장을 추가해 설렁탕 라면을 얼큰하게 2단계로 즐길 수 있도록 만들었다.

첫 메뉴 평가를 받게 된 박수홍은 "고양이 키우는데 그 아이가 아빠를 많이 응원한다"며 "감정에 호소하지 않겠다. 실력으로 검증받겠다"고 자신했다. '소식좌' 박소현은 박수홍의 라면을 시식한 후 "보기에는 완전 설렁탕인데 먹으면 해물 맛이 난다. 너무 신기하다"며 "국물을 4숟갈이나 먹었다"고 말했다. 양희은은 "뜨거운 밥 한 공기만 있으면 좋겠다"고 극찬했다.

최종 결과, 박수홍이 류수영과 함께 공동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류수영의 '어라면'이 밀키트 우승을, 박수홍의 '얼큰설렁탕라면'이 컵라면 우승을 차지했다. 놀란 박수홍은 "예상 못했는데 대단한 셰프님들 사이에서, 너무 고맙다, 오래가자"라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