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나혼산' 방송 화면.
사진=MBC '나혼산' 방송 화면.


전현무와 코드 쿤스트, 기안84와 송민호의 패션 대결이 예고됐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사치갤러리에 초청돼 영국으로 간 기안84, 송민호의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기안84는 송민호와 만나기 위해 숙소를 나섰다. 그는 영국의 2층버스에 탑승, 뷰가 제일 잘 보이는 맨 앞 자리에서 아름다운 풍경을 만끽했다.

버스에서 내린 기안84는 쇼디치로 향했다. 기안84는 쇼디치에 대해 "영국에서 거리 페인팅 미술이 가장 많이 있고 핫한 곳이다. 우리나라의 홍대랑 비슷한 것 같다"며 "영국에 논다는 친구들이 다 모이는 동네라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그의 말대로 쇼디치 길거리에서 다양한 그래비티 아트가 가득했다.

브런치 카페에서 만난 기안84와 송민호. 기안84는 송민호가 입은 화려한 초록색 패딩에 관심을 보였고, "(전)현무 형에게 코쿤이 있다면 나에겐 민호가 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브런치를 먹은 뒤 두 사람은 빈티지 숍에 가기로 했다. 날씨가 추워지자 기안84가 외투를 사기로 한 것. 빈티지 숍에 도착한 기안84는 무지개 회원들을 위한 선물을 구매했다. 이를 본 무지개 회원들이 기뻐하자 기안84는 "저걸 잃어버렸다"고 해 전현무와 박나래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그때 전현무는 VCR을 보며 기안84가 셔츠 주머니에 선물을 넣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에 기안84는 "저 옷 안 빨았으면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사진=MBC '나혼산' 방송 화면.
사진=MBC '나혼산' 방송 화면.
기안84는 송민호가 추천해준 빈티지 코트를 입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내가 보기에는 과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민호가 괜찮다고 하니까 '괜찮나 보다' 생각했다. 민호의 말이 종교처럼 됐다"며 무한 신뢰를 드러냈다.

이어 기안84는 "민호는 패션 분야에서 '넘사'다. 얘의 감각을 높게 생각한다. '왜 이걸 선택했지?'라는 생각을 안 한다. 반면 현무 형은 뭘 입어도 '왜지?' 비판적 사고로 보게 된다"고 전현무를 디스했다.

이에 전현무와 그의 패션 스승인 코드 쿤스트, 기안84 송민호의 패션 배틀이 예고됐다. 기안84는 "제가 개박살 내드리겠다"며 도발했다. 전현무는 "코쿤을 뭘로 보는 거냐"고 믿음을 드러냈고, 코드 쿤스트는 "(전현무) 형이 더 잘생겼다. 비율은 많이 밀리지만 더 잘생겼다"며 거들었다. 기안84는 "다시는 패션에 대해 말 못 하도록 해주겠다"고 자신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