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방송 화면.
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방송 화면.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뒷광고 논란’에 대해 동료가 광고비를 편취했다고 밝혔다. '뒷광고 논란'의 핵심은 한혜연이 자신의 산 제품이 아님에도 '내돈내산'이라고 홍보하며 구독자를 기만한 거짓말 때문. 논점을 벗어난 변명에 아쉬움이 남는 이유다.

지난 18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한혜연이 출연해 2년 전 불거진 뒷광고 논란에 대해 털어놨다.

이날 한혜연은 뒷광고 논란 사건의 전말에 대해 말했다. 그는 “직접 구매한 제품을 소개하는 ‘내돈내산’ 코너를 개인 너튜브로 방송을 여러번했다”며 “그 중 내가 산건 아닌데 내가 산 것 처럼 표기한 적이 있다. 그 부분에 대해 커뮤니티에 사과를 올렸다”고 설명했다.

결국 한혜연의 거짓말이 문제였던 사건. 그러나 돌연 한혜연은 "믿고 일을 맡긴 친구한테 큰 배신감을 느꼈다. 돈을 받았는지 몰랐는데 같이 일을 하는 친구가 돈을 몰래 받아서 편취한 걸 알게 됐다"고 밝히며 "밝힐 수 없는 비밀이 여러 가지 있는데 법적으로 해결이 되면 더 명확하게 밝히고 싶었다. 나를 좋아해 주는 분들에게는 책임이 있는 거니까 먼저 사과를 드렸다. 애매모호하게 사과를 드렸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한혜연은 ”내가 광고표기 방법에 대해 무지했다, 좀 더 정확히 알았어야했는데”라며 “뒷광고 논란 후 광고 표기법에 대해 명확히 알게됐다, 동료의 잘못은 둘째치고 어쨌든 온전히 제 책임, 제 타이틀을 갖고 일을 한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현재 형사소송을 진행한 지 이미 1년 가까이 됐다는 한혜연은 "'이전의 나로 돌아갈 수 없겠구나' 이런 생각이 들더라"며 "맛있는 걸 먹고 사고 싶은 걸 사도 하나도 행복하지 않더라. 내가 그 일이 해결되는 걸 보고 죽고 싶으니까. 그때까지는 건강도 유지하고 싶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방송 화면.
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방송 화면.
이를 들은 오은영은 “들으면서 심장이 덜컥 내려앉는 부분이 있었다”며 ‘그 일이 해결되는 걸 보고 죽고 싶으니까’라고 했던 발언을 지적했고, 한혜연은 “나쁜 생각을 안 해본 건 아니다. 안 좋은 상황이 생기면 한 번쯤은 그런 생각을 할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한혜연은 “그때는 저한테 막했던 것 같다. 한번은 가슴에 시커멓게 멍이 들 정도로 엄청 친 적이 있다. 해결이 안 되니까”라며 “너무 화가 날 때 나는 나를 때린다. ‘참아, 네가 왜 울어’라고 하다가 쌓이면 숨을 쉬어야 하니까 쳤다. 기본적으로 극단적인 사람이 되는 거다”라고 자해 사실을 고백했다.

오은영은 “크게 망신을 당하신 거다. 어르신들이 말하는 망신살이 뻗친 거다. 더 속되게 표현하면 흙탕물을 뒤집어 쓴 것 같은 느낌”이라며 “이걸로 2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괴롭고, 그걸로 인해 다양한 양상의 영향을 받고 있다. 어떤 사람은 똑같은 논란을 겪어도 치명타가 아닌 사람도 있다. 한혜연한테는 인생의 치명타인 거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오은영은 “한혜연이라는 자기 자신이 꼴보기 싫고 못 견디는 거다. 이 상황을 못 받아들이는 것”이라며 이를 잘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