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주 "'사내연애' 중인 남녀, 연애하고 싶다가도 안 하고 싶더라 '왔다갔다'"


이미주가 쿠팡플레이 '사내연애' MC들과 호흡을 자랑했다.

18일 서울 종로구 청계천로 JW 메리어트 동대문에서 쿠팡플레이 '사내연애'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한규 PD, 박원우 작가와 MC 정재형, 이적, 이미주, 안아름이 참석했다.

‘사내연애’ 세계관 안에서 정재형은 가상의 패션회사 러브앤워크의 대표를 맡고 있다. 이미주는 ”우리 대표님은 연애를 하려고 회사를 설립했다“고 거들어 웃음을 안겼다.

사적으로 가까운 사이라는 정재형과 이적이 함께 방송을 하게 된 건 MBC ’무한도전‘ 이후 오랜만이라고 한다. 정재형은 ”이렇게 순조롭게 끝날 수 있나 싶었다. 우리가 정제된 편집을 보는 게 아닌데 똘똘이 스머프 이적 씨가 다 정리해줬다. 편하고 즐겁게 했다“고 말했다.

이미주는 가요계 대선배들도 합류한 MC군단과 ”시작 전부터 인사하는 순간부터 잘 맞았다“고 케미를 자랑했다. 이어 ”초면인데 아닌 것 같았다. 스태프들과 다 같이 이 팀원으로 다른 것도 찍어보자고 했다. 재밌게 촬영했다“며 훈훈했던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적은 ”미주 씨는 유재석 씨 등과 작업을 해와서 갖고 논다“며 칭찬했다.

이미주는 매화 예측불가 출연진의 거침없는 ’썸과 쌈‘에 몰입한 모습을 보였다. 이미주는 ”연애가 하고 싶다가도 안 하고 싶어졌다. 왔다갔다했다“고 말했다.

'사내연애'는 연애가 곧 월급이 되는 가상의 패션회사 러브앤워크에서 펼쳐지는 12명 남녀들의 직장 로맨스 리얼리티. 지난 11일 첫 공개됐으며,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새로운 에피소드를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