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티빙 오리지널 '러브캐처 인 발리'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전현무. / 사진제공=티빙
18일 티빙 오리지널 '러브캐처 인 발리'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전현무. / 사진제공=티빙


전현무가 티빙 오리지널 '러브캐처 인 발리'에 MC로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18일 티빙 오리지널 '러브캐처 인 발리'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정민석 PD, 김은미 PD, 그리고 '왓처' 전현무, 장도연, 주우재, 가비, 김요한이 참석했다.

전현무는 “연애심리를 잘 꿰뚫고 통찰력도 있는, ‘러브캐처’에 새롭게 합류하게 된 전현무”라고 자부하며 자신을 소개했다.

전현무는 “주변에서도 이 시리즈의 팬들이 많았다. 다른 프로그램 들어갔을 때보다 많이 축하해주며 눈여겨 보겠다고하더라. 추리하려고 들어왔는데 상황 자체가 너무 리얼해서 러브에 몰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저도 웬만하면 자극을 못 느끼는데 ‘러브캐처4’는 제가 20대~30대 초반으로 돌아간 느낌이다. 아직 연애세포가 죽진 않았다. 다른 연애 프로그램 볼 때도 그랬는데 ‘러브캐처4’는 꾸밈없다. 잊었던 감성이 깨어나고, 돌아가려고 하면 발리의 풍광이 또 눈길을 끌게 했다"고 전했다.

20대 전현무는 어땠냐는 물음에 ”찌질의 역사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여러 인간군상이 모여있다. 매회 반전이 있다“고 프로그램에 대해 귀띔했다.

'러브캐처 인 발리'는 매혹적인 섬 발리에서 사랑을 잡으려는 '러브캐처'와 돈을 잡으려는 '머니캐처'가 끝없는 의심 속 진짜 사랑을 찾기 위해 펼치는 연애 심리 게임. '러브캐처'의 네 번째 시즌이자, 두 번째 도시 테마 시리즈다. 18일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