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상담소' /사진제공=채널A
'금쪽상담소' /사진제공=채널A


오늘(18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스타일리스트 한혜연과 팝 아티스트 낸시랭의 고민이 공개된다.

슈퍼스타의 스타일리스트 일명 ‘슈스스’ 한혜연이 상담소의 문을 두드린다. 역대 상담소 출연자 중 가장 긴장을 한 한혜연은 상담이 시작되자 2년 전 ’유튜브 채널 뒷광고‘ 논란을 조심스레 언급, 당시 발생했던 논란에 대해 인정하며 힘겹게 운을 뗀다. 이어 그간 한 번도 언급한 적 없던 뒷광고 논란의 속사정에 대해 고백한다.

한혜연의 이야기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대중의 시선은 ’한혜연의 거짓말‘에 꽂혀있고, 한혜연은 채널의 책임자로서 사과했으나 본인이 관여하지 않은 일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못한 것이 마음의 고통으로 남아있다고 짚어낸다. 한혜연은 논란 이후 ’이전의 나로 돌아갈 수 없겠구나‘라고 느껴온 2년간의 심리 변화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 대한 마음속 고통도 털어놓는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너덜너덜해진 한혜연의 마음을 정신건강의학과 의사로서 따라 들어가보겠다”라고 언급하며 논란 이후 그녀의 삶에 찾아온 변화에 묻는다.

한혜연은 사건 이후, 자신과 사진 찍고 싶어 쳐다봤던 행인에게 날이 선 반응을 보였던 일화를 고백하며 바뀌어 버린 자신의 성격에 대해 털어놓는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공격적으로 대응하게 된 한혜연 태도의 이면에는 사람들의 시선을 무언의 공격으로 느껴 위축되고 있는 것이라고 짚어낸다.

상담 내내 한혜연을 심상치 않은 눈빛으로 바라보던 오은영 박사는 “한혜연은 인생의 치명타를 입었다”고 분석한다. 이어 인생의 치명타를 극복하는 3가지 단계를 제시하며 한혜연의 심리를 낱낱이 파헤치는데. 한혜연은 자신을 향한 오은영 박사의 날카로운 분석에 수긍하며 지난 2년 동안의 자신을 돌이켜보는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이어 상담소 문을 두드린 두 번째 고객은 팝 아티스트 낸시랭. 최근 4년간의 공방 끝에 이혼의 종지부를 찍은 낸시랭은 “반복되는 배신으로 사람을 못 믿겠다”는 고민을 털어놓는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그녀가 그렇게 생각하게 된 원인에 대해 날카롭게 파고들자 자신에게 있었던 배신의 일화들을 솔직하게 고백하지만, 아직도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모습을 보여 스튜디오에서도 안타까운 탄식이 쏟아졌다는 후문이다.

이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배신은 예고 없이 일방적으로 일어나는 ‘심리적 퍽치기’라고 표현하며 배신이 얼마나 큰 상처가 되는지 설명한다. 이어 낸시랭의 태도를 짚어가며 모든 사람에게 특별한 관계를 기대하게 되면 “부적절하고 과도한 상처를 받게 된다”고 첨언한다. 또한 오은영 박사는 반복되는 배신을 겪게 되면 ‘왜 나한테만 이런 일이 일어날까?’하는 일종의 ‘피해의식’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한다. 이에 자신을 한발 물러서서 보라는 솔루션을 제시하며 배신으로 상처 입은 낸시랭의 마음을 토닥여 준다.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팝 아티스트 낸시랭’ 편은 이날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