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사진제공=KBS
'편스토랑' /사진제공=KBS


박수홍이 첫 출전에 우승후보에 등극한다.

18일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라면’을 주제로 한 3주년 특집 메뉴 개발 대결 결과가 공개된다. 어남선생 류수영, 레시피 여왕 박솔미, 차장금 차예련, 찬또셰프 이찬원, 원조 요섹남 박수홍. 그야말로 막강한 실력을 자랑하는 편셰프 5인이 치열한 경쟁을 펼친 만큼 역대급 라면 메뉴의 탄생이 기대된다.

특히 주목해야 할 편셰프는 3주년 특집부터 새롭게 합류한 박수홍이다. 한식 조리 기능사 자격증을 보유하고 자신의 이름으로 된 요리책까지 출간한 원조 요섹남 박수홍은 ‘편스토랑’을 통해 깔끔하고 정갈한 요리 실력을 공개해 감탄을 자아냈다. ‘요리의 정석’이라는 별명이 생겼을 정도. 과거에 오랫동안 요리 프로그램 MC로 활약하며 배우고 익힌 노하우와 레시피들을 적재적소에 활용하며 그야말로 기본기가 탄탄한 무적 편셰프의 저력을 보여줬다. 거기에 “당신의 음식에는 따뜻함이 있다”며 ‘편스토랑’ 출연을 적극 응원해준 아내의 말처럼 진심을 담은 요리를 보여줬다.

그런 박수홍이 이번 대결을 위해 야심차게 내놓은 라면 메뉴가 바로 ‘얼큰설렁탕라면’이다. 공개된 VCR 속 박수홍은 힘든 시기 기운 내기 위해 챙겨 먹었던 자신의 소울푸드인 설렁탕을 활용한 라면 메뉴를 개발한다. 그러나 일반적인 설렁탕 라면과는 다른 고민들이 묻어났다. 정성스럽게 끓여 뽀얗게 우러난 사골 육수에 박수홍은 바지락을 넣고 한 번 끓여 모두를 놀라게 한다. “사골에 다양한 해물을 넣고 끓여본 끝에 바지락을 선택했다”며 깊고도 시원한 바지락사골 국물의 탄생에 행복해한다. 이렇게 박수홍의 설렁탕 육수가 완성된다.

박수홍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설렁탕에 특별한 아이디어를 모두를 놀라게 한다. 깊고도 깔끔한 바지락사골 육수의 맛을 그대로 즐겨도 좋고, 특별한 양념을 추가해 설렁탕 라면을 얼큰하게 2단계로 즐길 수 있도록 한 것. 맛부터 비주얼까지 그야말로 막강한 라면의 탄생이었다.

이날 박수홍의 ‘얼큰설렁탕라면’은 역대급 극찬을 이끌었다는 전언. 특히 스페셜 평가단으로 참여한 연예계 대표 소식좌 박소현이 “국물을 무려 4숟갈이나 먹었다”라고 인생 폭식을 인증하며, 박수홍의 메뉴를 호평했다고. 박수홍 역시 첫 메뉴 평가에 긴장했지만 마치 웅변가라도 된 듯 그야말로 열변을 토하며 메뉴평가단들에게 ‘얼큰설렁탕라면’을 강력하게 호소해 웃음을 자아낸다.

첫 출전에 우승 후보에 등극한 원조 요섹남 박수홍. 소식좌 박소현의 인생 폭식을 유발한 박수홍의 ‘얼큰설렁탕라면’이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지는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한편, 박수홍은 ‘편스토랑’을 통해 23살 연하 아내를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