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사진제공=MBC
'전참시' /사진제공=MBC


래퍼 한해가 리즈 시절 비주얼 되찾기 프로젝트에 돌입한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225회에서는 ‘살 찐 남창희’ 닮은꼴에 등극한 래퍼 한해가 본격 다이어트를 시작한다.

이날 방송에서 한해의 매니저는 “한해가 최근 15kg 가량 증가했다. 살이 찐 게 아니라 행복이 쪘다고 하는데 화면 볼 때마다 속상하다”면서 한해의 리즈 시절을 되찾기 위해 ‘전참시’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한해는 야식 후폭풍에 퉁퉁 부은 얼굴로 등장, 남창희를 쏙 빼닮은 모습으로 이목을 사로잡는다. 최근 와인에 푹 빠진 한해는 전날 마시고 남은 와인 향을 맡는가 하면, 다이어트 식단을 먹은 뒤 와인 안주를 만끽해 참견인들에게 웃음을 안겼다고.

그런가 하면 와인 광고 문자를 확인한 한해는 그 즉시 와인 애호가들의 성지라 불리는 ‘이곳’으로 달려가 ‘오픈런’을 한다. 능숙하게 쇼핑 카트 한가득 와인을 채운 그는 진정한 ‘와친자(와인에 미친 자)’의 면모를 드러냈다는 후문.

한해의 남다른 와인 사랑은 오는 19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