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결혼에 진심' 방송 캡처
사진=JTBC '결혼에 진심' 방송 캡처


결심남녀들의 얽히고설킨 러브라인 위에 역대급 후폭풍이 불어닥쳤다.

지난 17일 방송된 초고속 리얼 로맨스 JTBC '결혼에 진심'에서는 결심남녀 10인의 정보가 모두 공개되는 동시에 엇갈린 애정구도로 인해 러브타운의 판도가 뒤바뀌면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지난주에 이어 계속된 '이브닝 와인파티'에서는 케이크 디자이너 정우해, 도예가 박서희에 이어 남은 결심남녀 8인의 정보가 공개됐다. 결심남녀들은 직업과 나이를 비롯해 호감이 가는 상대, 결혼 자금 등 자신에 대한 모든 것을 고백하며 마음에 둔 이성을 향해 솔직하게 다가가 보는 이들에게 설렘을 안겼다.

서로의 정보가 드러날수록 결심남녀들의 마음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어닥쳤다. 각자 선호하는 직업과 결혼에 대한 가치관, 다른 이들은 미처 몰랐던 둘만의 서사까지 다양한 요소가 '플라워 룸'에도 영향을 미친 것. MC들은 '플라워 룸' 결과를 두고 그 어느 때보다 열띤 토론을 벌였지만 결심남녀들의 마음은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흘러가 재미를 더했다.

이런 가운데 엇갈린 의사소통으로 인해 러브타운 내 분쟁까지 발생해 시선을 끌어당겼다. 권조이와 정경모, 그리고 정윤비는 서로의 마음을 오해한 채 대립을 빚게 됐고 오랜 대화에도 불구하고 이들의 의견 차는 좁혀지지 않았다. 결국 정경모는 자신에게 호감을 표했던 두 사람을 모두 놓칠 위기에 처했지만 정윤비에게 마음을 솔직하게 전하면서 관계 회복을 예감케 했다.

새롭게 합류한 히든 멤버 김동욱에게 마음에 드는 상대를 선택해 데이트를 즐길 수 있는 특별한 기회가 주어졌다. 김동욱은 갑작스러운 제안에 당황하면서도 깊은 고민 끝에 지주희, 권조이와 점심 데이트를, 박서희와 저녁 데이트를 즐겼다.

김광석에게 관심이 있던 지주희는 김동욱에게 호감을 표했던 권조이를 위해 철저히 노선을 구분, 밀어주기에 나섰다. 점점 고조되는 텐션으로 시종일관 웃음꽃이 만개했던 점심 데이트와 달리 박서희와의 저녁 데이트는 결혼에 대한 진지한 이야기를 나누며 극과 극의 온도 차를 뽐냈다. 히든 데이트가 끝난 후 김동욱의 마음은 어느 방향으로 향할지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같은 시각 숙소에 남아 있던 김준연은 선택의 순간을 앞두고 노선을 확실히 정리하겠다고 결심했다. 이어 호감의 대상인 지주희가 데이트를 마치고 돌아오자 그녀와 대면, 자신의 마음을 과감하게 전달했다. 하지만 지주희는 김준연의 고백을 정중하게 거절했고 이를 본 MC들은 안타까운 탄식을 내뱉었다. 고백은 타이밍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빗나간 인연의 순간이 씁쓸함을 자아냈다.

지주희를 포함해 총 세 명의 여성에게 호감을 받고 있던 김광석이 정윤비와 단 둘이 산책을 하는 모습이 포착돼 놀라움을 안겼다. 이진혁은 "어떻게 광석과 윤비가 만나냐"면서 의문을 표했다. 안현모는 지난밤 '플라워 룸' 결과를 되짚어보는 등 후폭풍에 시달렸다. 여기에 박서희가 두 사람의 산책 소식을 전하면서 결심녀의 숙소에는 미묘한 긴장감이 맴돌았다.

결심남녀들이 모인 러브타운에는 히든 멤버 김동욱의 합류와 '이브닝 와인 파티', 그리고 김광석, 정윤비의 산책까지 여러 변수가 발생하면서 판도가 뒤집히기 시작했다. 1차 최종선택의 순간이 점점 다가오고 있는 상황 속 갈대 같은 결심남녀들의 마음은 어디로 향할 것인지, 새롭게 등장한 변수들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갈수록 복잡해지는 러브라인으로 흥미를 돋우고 있는 '결혼에 진심'은 다음주 '결혼에 진심 - 러브라인 몰아보기'로 찾아와 결심남녀들의 첫 만남부터 히든 멤버 등장에 이르기까지 하이라이트의 순간을 짚어볼 예정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