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세컨하우스' 방송 화면.
사진=KBS '세컨하우스' 방송 화면.


주상욱이 조재윤을 위한 깜짝 생일상을 준비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2 예능 ‘세컨 하우스’에서는 ‘잉꼬부부’ 최수종-하희라와 ‘40대 찐친’ 주상욱-조재윤이 빈집을 재생하며 새로운 꿈을 이뤄가는 과정이 펼쳐졌다.

이날 주상욱과 조재윤은 전남 강진에서 샌딩 작업부터 정화조 제거, 천장 미장까지 오래된 가옥의 리모델링에 돌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굴착기 면허증을 보유한 조재윤은 정화조 제거 작업에 몰두했고, 주상욱은 샌딩 작업에 몰두하며 극한의 한옥 복원에 나섰다.

한옥 구조를 지닌 이들의 세컨 하우스 리모델링은 천장을 오픈하며 최대한 원형 그대로 복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재윤은 천장에 황토를 바르며 “막상 이렇게 하고 나서 완공된 거 보면 뿌듯하겠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고, 주상욱은 굴착기 운전하는 조재윤을 향해 “내가 면허만 있으면 형보다 잘할 자신 있다”라며 리모델링 작업에 남다른 승부욕을 보이는 등 무한 열정을 뿜어냈다.

두 사람은 이날 낱말 퀴즈 대결로 재미를 선사했다. 주상욱은 “내가 상식에 강하다”라며 근거 없는 자신감을 내보였지만, 줄줄이 오답을 기록하며 굴욕을 안았다. 예상치 못한 맞춤법의 진실에 동공 지진을 일으킨 주상욱의 모습은 폭소를 선사했다.

주상욱은 촬영 당일 생일을 맞이한 조재윤을 위한 깜짝 생일상을 준비하기도. 주상욱은 미역국부터 호박빈대떡, 케이크 등 수준급 요리실력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이를 지켜보던 동네 아주머니가 "어째 젊은 양반이 이렇게 요리를 잘하냐"며 "아내(차예련) 생일도 그렇게 해주나"고 하자 주상욱은 "그런 얘기하면 큰일 난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생일상과 조재윤 가족들의 깜짝 영상까지 본 조재윤은 눈물을 보이며 감동했다.
사진=KBS '세컨하우스' 방송 화면.
사진=KBS '세컨하우스' 방송 화면.
최수종, 하희라 부부의 홍천 세컨 하우스 리모델링 현장에는 배우 오대규가 지원사격에 나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4년 만의 방송 출연인 그는 “그동안 아파서 몸을 추슬렀다”라며 근황과 함께 선배 연기자인 최수종, 하희라 부부와의 오래된 인연을 전했다.

오대규는 최수종과 찰떡 호흡을 맞추며 리모델링 공사 현장에서 값진 일손을 보태는가 하면, 세컨 하우스를 두고 있는 선배로서 최수종에게 세컨하우스 관리를 위한 실생활의 깨알 팁을 전해 재미를 안겼다. 또한 최수종의 마을 주민들에게 선물할 대추주를 직접 담그고, 미리 준비해온 산수유청과 오이지를 깜짝 선물해 감동을 안겼다.

오대규는 “저도 집 지을 때 가족과 함께 만들어가는 즐거움이 있었다”라며 세컨 하우스 선배로서 새 휴식 공간을 만들었던 행복한 과거를 회상하기도. 이에 최수종은 “하희라 씨도 너무 좋아한다. 직접 만들어간다는 것이 기분이 정말 다르다”라며 러브하우스를 완성할 앞날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오대규는 솔직한 입담으로 신선한 웃음을 투척한 것은 물론 최수종과의 황금 케미로 현장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은 가족을 위한 마음으로 한 땀 한 땀 손으로 만들어가는 과정을 통해 따뜻한 사랑과 진심을 안방에 전달하며 힐링을 선사했다.

‘세컨 하우스’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