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형-수호-이상이-이유영-임지연
찐친으로 함께 여행
/사진 = SBS '딱 한번 간다면' 방송화면
/사진 = SBS '딱 한번 간다면' 방송화면


엑소 수호가 족제 와인을 마시며 아이돌 와인 애호가임을 입증했다.

17일 방송된 SBS '찐친 이상 출발, 딱 한 번 간다면(이하 '딱 한 번 간다면')'에서는 이규형, 수호, 이상이, 이유영, 임지연이 함께 여행을 하며 호주 와이너리를 체험했다.
/사진 = SBS '딱 한번 간다면' 방송화면
/사진 = SBS '딱 한번 간다면' 방송화면
아이돌 와인 애호가로 소문 난 수호는 자신이 아는 지식을 친구들에게 전하며 으쓱했다. 수호는 19종의 와인을 시음하는 과정에서 와인 마시는 법 등을 직접 선보이며 친구들의 관심을 샀다.

와인 시음 이후 찐친들은 '포도 밟기' 체험에 도전했다. 비장하게 발을 씻으며 가장 먼저 도전한 이규형에 이어 찐친들 모두 포도 밟기에 나섰다. 와이너리 직원은 포도즙 시음을 권했고, 이규형은 "가위바위보 해서 진 사람이 먹자"고 제안했다.
/사진 = SBS '딱 한번 간다면' 방송화면
/사진 = SBS '딱 한번 간다면' 방송화면
/사진 = SBS '딱 한번 간다면' 방송화면
/사진 = SBS '딱 한번 간다면' 방송화면
최종 패자는 수호였다. 발로 밟은 포도즙 먹기에 질색했던 수호지만, 의연히 결과를 받아들이며 포도즙이 들어있는 잔을 받아들었다. 수호는 시음에 앞서 "잘 찍어 주셔야 한다. 다시 가는 거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포도즙을 마신 수호는 "진짜 구린내가 난다. 근데 나무 대야의 향기인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그래도 어디가서 발로 밟은 와인 먹어봤다고 할 수 있지 않냐"라며 자신의 경험치를 늘린 것에 대해 뿌듯하단 눈치였다.

수호의 족제 와인 시음에 임지연과 이상이는 수호의 다른 모습을 봤다며 "수호가 족제 와인을 먹을 줄 몰랐다"고 말했다. 특히, 임지연은 "학교 다닐 때도 수호와 그렇게 친하지 않았다"며 "그 때도 수호는 연예인이라 어려웠다"고 했고, 이상이는 "수호가 저렇게 말 많은 거 처음 봤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5명의 찐친들은 캠핑하며 함께 노래를 부르고, 알파카를 만나기도 하며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을 함께 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