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NA·SBS PLUS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 방송화면
사진=ENA·SBS PLUS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 방송화면


4기 영수와 국화가 최종 커플이 됐다.

지난 1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ENA·SBS PLUS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솔로 민박에서 출연자들이 앞으로를 함께할 커플을 선택했다.

이날 영수는 국화에게 자신의 마음을 표현했다. 그는 "나는 이렇게 놀러 왔다가 국화님을 봤는데 뭔가 더 많은 걸 봐버린 것 같아서 좀 더 알아가보고 싶다"라며 "나의 느끼함, 더티 섹시함을 더 느껴봐라"라고 고백했다.

이어 "나는 이거를 한여름 밤의 꿈으로 그냥 넘기기 싫다"라며 확신에 찬 진심을 전했다. 다만, 영수의 마음과 달리 국화는 "기다려달라"라고 말해, 불안감을 자아냈다.

이후 국화는 영수의 마음을 확인한 후 고심 끝에 속마음을 전했다. 그는 "사실 고민을 진짜 많이 했다"며 "나 스스로의 이끌림과 끌려가도 되는지에 대한 확신이 드는 시간들이 아니었다. 궁금한 사람이지만 사실 겁도 났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국화는 "그래서 엄청 조심스럽게 아주 천천히 한번 같이 알아가볼 수 있겠냐"이라고 대답했다. 이를 들은 영수는 "아주 천천히 하지 마라. 우리 지금 늦었다"라며 "정속 주행하자. 그 밑으로 갈 필요는 없다. 내가 과속은 안 하겠다"라고 이야기했다.

이후 4기 영수와 국화가 최종 커플이 됐다.

한편, 8기 영수는 백합에게 호감을 드러냈지만 거절당했다. 백합은 "그래도 솔로 민박에서 대화를 가장 많이 나눴던 분이 8기 영수님이었다. 그만큼 충분이 대화를 해보고 고민을 해봤던 시간이었다. 그런데 저한테는 같이 할 수 있는 어떤 공통분모라는 게 연인에 있어서는 중요하다고 생각을 한 것 같다"라고 했다.

8기 영수는 "부담 가지지 말고 그럼 된다"라 대답했다. 백합은 또 "마지막까지 마음의 짐을 덜어주셔서 감사하다. 죄송하다"라며 끝인사를 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