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당백집사'(사진=방송 화면 캡처)
'일당백집사'(사진=방송 화면 캡처)


'일당백집사'(사진=방송 화면 캡처)
'일당백집사'(사진=방송 화면 캡처)


'일당백집사'(사진=방송 화면 캡처)
'일당백집사'(사진=방송 화면 캡처)


'일당백집사' 이준영이 자신의 아픔을 털어놨다.

17일 밤 방송한 MBC 수목드라마 '일당백집사'에서는 김집사(이준영 분)의 아픈 과거를 위로하는 백동주(이혜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집사는 미카엘(오대환 분)의 부탁으로 요셉을 데리고 백동주(이혜리 분)과 캠핑을 떠났다. 백동주는 자원봉사자가 준 아이스크림을 가장 늦게 받으러 가는 요셉을 보며 예전 자신의 상처를 떠올렸다.


과거 백동주는 선수시절 간식을 넣어주던 다른 아이들의 엄마를 보며 엄마의 부재를 느끼며 외로움을 느꼈었다. 이에 백동주는 요셉에게 더 마음을 썼다.


요셉은 백동주와 김집사에 마음을 열기 시작했고 김집사는 요셉의 앞니를 빼주기도 했다. 김집사는 요셉의 앞니를 던지며 대신 소원을 빌었고 요셉을 보며 자신의 죽은 동생을 떠올렸다.


백동주는 요셉을 능숙하게 보는 김집사에게 "꼭 애를 키워본 사람 같다"라며 칭찬했고 김집사는 동생이 사고로 죽게된 상황을 떠올렸고 CPR까지 했지만 동생은 하늘나라고 보낼 수 밖에 없었음을 밝히며 오열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