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민, 송중기./사진=조준원 기자
이성민, 송중기./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이성민이 송중기와의 호흡에 대해 말했다.

17일 서울 서영등포구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에서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송중기, 이성민, 신현빈과 정대윤 감독이 참석했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 윤현우(송중기 분)가 재벌가의 막내아들 진도준(송중기 분)으로 회귀해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회귀물. 1980년대에서 2000년대까지, 격변의 시대에서 펼쳐지는 치밀한 미스터리와 음모, 상상을 초월하는 승계 싸움과 캐릭터 플레이가 차원이 다른 회귀물의 탄생을 예고한다.

'60일 지정생존자', '성균관 스캔들'의 김태희 작가와 신예 장은재 작가가 집필을 맡고, 'W' '그녀는 예뻤다'를 연출한 정대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성민이 연기하는 진양철은 가난했던 어린시절을 지나 재계 1위로 올라선 순양그룹의 총수. 자기 자신에 대한 맹렬한 확신과 거칠 것 없는 추진력을 지녔으며, 돈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인물이다.

이상민은 촬영 때마다 2시간 동안 특수 분장을 받았다. 이에 이성민은 "이전 작품이 '리멤버'였는데 그때 이미 주름이 더 많은 캐릭터를 연기했어서 분장에 큰 어려움은 없었다. 분장한 내 모습 보면서 그렇게 새로운 기분이 들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송중기와의 호흡에 대해 묻자 이성민은 "송중기와 현장에 있는 게 행복했다. 후배 배우, 동생 임에도 내가 기댈 수 있었고 의지할 수 있는 넓은 가슴을 가진 친구였다. 시간을 보내고 밥을 먹을 때마다 든든한 동생이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오는 11월 18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