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빈, 송중기./사진=텐아시아DB
신현빈, 송중기./사진=텐아시아DB


정대윤 감독이 송중기, 신현빈의 로맨스를 예고했다.

17일 서울 서영등포구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에서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송중기, 이성민, 신현빈과 정대윤 감독이 참석했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 윤현우(송중기 분)가 재벌가의 막내아들 진도준(송중기 분)으로 회귀해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회귀물. 1980년대에서 2000년대까지, 격변의 시대에서 펼쳐지는 치밀한 미스터리와 음모, 상상을 초월하는 승계 싸움과 캐릭터 플레이가 차원이 다른 회귀물의 탄생을 예고한다.

'60일 지정생존자', '성균관 스캔들'의 김태희 작가와 신예 장은재 작가가 집필을 맡고, 'W' '그녀는 예뻤다'를 연출한 정대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정대윤 감독은 "제목을 들으면 재벌 2세의 로맨스나 끈적한 막장 드라마 느낌을 받는 분이 많은 것 같다. 우리 드라마는 억울하게 죽음을 당한 남자가 회귀해 자신의 죽음에 얽힌 진실을 밝혀나가는 이야기다. 온가족, 남녀노소 재밌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중기, 신현빈과의 로맨스를 묻자 정 감독은 "로맨스는 있다. 뜨거운 것도 있지 않을까"라고 귀띔했다.

"원작 자체가 너무 재밌었다.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볼 수 있는 소재라고 생각했다"는 정 감독. 회귀물이라는 점에서 SBS '어게인 마이 라이프'와 비슷하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원작 자체가 너무 재밌었다.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볼 수 있는 소재라고 생각했다. 촬영 중이었어서 '어게인 마이 라이프'를 보지는 못했지만, 다른 매력으로 봐주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오는 11월 18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