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형 이길 수 있겠어?" 팩폭 당한 '투머치토커' 구자철


축구 해설계 대권 출마를 선언한 ‘기호 7번’ KBS 해설위원 구자철의 해설에, 절친인 ‘쌍용’, 기성용X이청용이 제대로 돌직구를 선사했다. 이청용은 “말이 너무 많다”고 ‘팩폭’을 날렸고, 기성용은 “그래서 얼마 받는데? 박지성 형 이길 수 있겠어?”라며 누구도 묻지 못했던 ‘살떨리는’ 질문을 던졌다.

16일 유튜브 KBS 스포츠 채널에서 공개된 ‘기호 7번 구자철’의 7회 영상 ‘세 친구들이 캠핑 갔습니다’에서는 앞서 KBS 1TV ‘구자철, 나의 월드컵’에서 함께 떠난 구자철X기성용X이청용의 캠핑 뒷얘기가 공개됐다.

‘캠핑알못’ 트리오인 세 사람은 수많은 캠핑장비 상자와 맞닥뜨렸고, 기성용은 “텐트를 한 번도 만져본 적이 없는데...축구 말고는 잘하는 게 없어”라며 난감해 했다. 그 와중에도 구자철은 “난 대충은 알아”라며 자신감을 보였지만, 이청용은 “쟤는 말만 저래”라며 타박해 ‘절친’ 케미스트리를 드러냈다.

한편, ‘조립지옥’ 속에 캠핑 준비를 하던 이청용이 “너 해설하는 거 괜찮냐?”라며 구자철에게 해설 얘기를 꺼냈다. 그러자 구자철은 “내 해설 들려줄까?”라며 기존에 했던 해설을 틀기 시작했고, 이청용은 “말이 너무 많네”라며 고개를 저었다. 기성용은 한 술 더 떠 “지성이 형 이길 수 있겠어?”라며 웃었고, “너 하고 싶은 대로 하면 되지. 그래서 얼마 받는데?”라고 깜짝 질문을 던져 구자철을 진땀 나게 했다.

이후 저녁 식사 뒤 설거지를 걸고는 이광용 캐스터가 합류, 구자철과 ‘KBS 해설위원팀’을 구성해 ‘쌍용팀’과 2대2 족구 대결을 펼쳤다. 카타르월드컵 공인구 ‘알 리흘라’까지 동원되며 펼쳐진 족구 대결은 전 국가대표들이 출동한 만큼 점점 뜨거워졌고, 네 사람은 “이게 이럴 일이야?”라면서도 승부욕을 감추지 못했다.

‘KBS 해설위원팀’ vs ‘쌍용팀’의 2대2 족구 대결 결과, 그리고 기성용표 삼겹살과 함께 한 세 친구 캠핑에서 나온 진솔한 이야기들은 ‘기호 7번 구자철’ 7회 영상에서 만날 수 있다. ‘기호 7번 구자철’ 8회, 세 친구의 캠핑 다음 이야기는 내일(18일) 공개 예정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