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야호 할아버지, "무야호? 얼떨결에 나온 말" 무도 촬영 비하인드('근황올림픽')


무야호 할아버지, "무야호? 얼떨결에 나온 말" 무도 촬영 비하인드('근황올림픽')
무야호 할아버지, "무야호? 얼떨결에 나온 말" 무도 촬영 비하인드('근황올림픽')
무야호 할아버지, "무야호? 얼떨결에 나온 말" 무도 촬영 비하인드('근황올림픽')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무야호 할아버지가 직접 사인지를 가지고 다닐 만큼 높은 인지도를 뿌듯해했다.

16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무야호를 만나다] "얼마나 알아볼까?"...'무도' 밈 열풍 후 첫 한국, 함께 MBC 다녀왔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근황올림픽은 "무야호 할아버지께서 갑자기 한국에 오셔서, 반갑게 찾아뵀다. 생각보다도 훨씬 건강하신 모습에 다행이라고 생각했는데, 길거리에서 많은 사람들이 할아버지를 알아보셔서, 저희까지 참 기분이 흐뭇했다"고 설명을 적었다.

할아버지는 MBC 예능 '무한도전'에서 유재석, 정형돈, 노홍철이 알래스카로 떠나 김상덕 씨를 찾는 미션에 등장했다. '무한도전' 멤버들이 '무한'이라고 외치며 '도전'이라는 응답을 기대했지만 할아버지는 '무야호'라고 답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후 할아버니는 '무야호 할아버지'라는 별명을 얻게 됐다.

근황올림픽은 오랜만에 한국을 찾은 무야호 할아버지 부부를 만났다. 한국에 얼마 만에 왔냐는 물음에 할머니는 "몇 년 됐다. 코로나 때문에 못 왔다"며 10년 정도 됐다는 사실을 밝혔다.

무야호 할아버지는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할아버지는 "'무한' 할 때 엉뚱하게 '무야호' 해버리니까 내가 생각해도 웃기긴 웃기더라. 어떻게 그때 그랬는지 모르겠다"며 웃었다. 왜 그렇게 나왔냐고 묻자 할아버지는 "얼떨결에 그렇게 나왔다"며 "내가 사진발을 잘 받는다"면서 웃었다.

근황올림픽 MC는 "'유퀴즈'라고 아시냐. 거기 한 번 나가면 좋을 것 같다"며 유재석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을 언급했다. MC는 "선생님이 무야호이지 않나. 유재석 씨가 '놀면 뭐하니'에서 닉네임이 유야호였다"며 "두 분이 만나면 재밌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이어 식사 도중 할아버지는 제작진에게 "가다가 아무나 붙잡고 (사진 보여주면서) 아냐, 모르냐 물어보자"며 인지도 테스트를 제안했다. 할아버지는 방송 촬영 당시 모자를 보여주며 "이걸 보고 안다. 얼굴만 봐선 못 생겨서 모른다"고 말했다.

근황올림픽츤 방송국이 궁금하다는 할아버지는 위해 MBC를 비롯해 방송사가 모여있는 상암동을 찾았다. 할아버지는 MBC 건물을 보며 "MBC 무야호"라고 외쳐 웃음을 안겼다.

얼마 후 한 학생이 "무야호 할아버지 아니냐"고 걸어왔다. 학생은 "유튜브에서 많이 봤다"고 했다. 할아버지는 사인지를 꺼내 사인을 해줬다. 할아버지는 "알래스카에서 가져왔는데 다 나갔다"며 "무야호가 이게 제일 잘 나왔다. 이거보다 더 잘생긴 사진도 있는데 일부러 이걸로 뽑았다"면서 웃었다.

할머니가 "사인 또 해줬냐"고 하자 할아버지는 "내 직업이 그거다"라며 뿌듯해했다. 할머니는 "나는 무야호 할머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때 또 다른 한 학생이 "무야호 할아버지 아니냐. 국민스타"라며 걸어왔다. 할아버지는 사인과 사진으로 팬서비스를 했다.

무야호 할아버지 내외는 방송국 앞에서 기념 사진도 찍었다. 무야호 할아버지 내외는 티격태격하면서도 다정다감한 사이를 뽐냈다. 제작진이 "무뚝뚝하지 않다"고 하자 할머니는 "안 그렇다. 이이는 잘한다"며 남편의 다정한 면모를 자랑했다. 할아버지는 "나이 먹을수록 정이 좋다"고 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