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N '돌싱글즈3' 방송 화면
사진=MBN '돌싱글즈3' 방송 화면


유튜버 구제역이 '돌싱외전2' 출연자 이소라에 대한 2차 폭로를 했다.

지난 16일 유튜브 채널 '구제역'에는 '이소라 씨, 정말 상간남이랑 펜션 간 적 없습니까'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구제역은 이혼 서류를 공개, 당시 이소라가 전 남편 A 씨에게 재산 분할과 양육권을 모두 포기하겠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구제역은 "혼인 파탄 귀책 사유가 이소라에게 있는 것"이라고 강하게 주장했다.

외도 현장 사진을 공개했던 구제역. 그는 "(이소라의) 얼굴을 공개하지 않은 건 이소라에 대한 배려였다"고 강조했다. 또 "눈물, 콧물이 범벅된 사진을 공개하는 건 과한 처사라고 생각도 든다. '여보 미안해 제발 얼굴만은' 대충 이런 분위기의 사진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소라가 예약한 펜션과 이소라가 찍힌 장소가 같은 곳이 맞다. 펜션 예약 확인 및 취소란에 이소라의 정보를 넣어서 예약자 정보를 확인했다"라고 말했다.

구제역은 "이소라 씨 진짜로 결혼 생활 중 불륜 현장 들킨 적 없는 것 맞냐"며 "애 셋 달린 유부녀가 외간 남자와 단둘이 침대가 하나인 펜션을 예약한 이유가 뭐냐"며 재차 불륜 의혹을 제기했다.

한편, MBN '돌싱외전2' 출연자의 논란에도 불구, 방송 강행을 결정했다.

'돌싱외전2' 측은 "이소라 최동환 커플의 케이블카 이별 그 후 열애 스토리를 담긴 촬영분을 오는 20일 3회차를 정상 방송한다"고 알렸다.

이어 "최근 출연자 이소라의 과거 결혼생활과 관련한 루머와 잡음이 한 유튜브를 중심으로 퍼져나갔으나, 제작진은 두 사람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방송을 예정대로 한다"고 밝혔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