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가수 정동원이 검정고시에 응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가수 정동원이 게스트로 출연, 솔직 담백한 토크로 시청자들을 찾았다.

이날 정동원은 MC들로부터 "앨범 활동, 학업 병행이 힘들지 않냐"라고 질문을 받았다. 정동원은 이에 "하루하루 굉장히 바쁘게 살아가는 중"이라며 "중학교 졸업 앞두고 또 예술고 입시를 준비했다. 오늘도 학교에 다녀왔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김구라는 "(연예인 활동을 하는) 친구들 중에 검정고시로 빠지는 경우가 있다. 그런 것은 안하냐"고 물어봤다. 정동원은 "공부를 너무 못해서"라는 솔직한 답변과 함께 주위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김구라 역시 미소를 보이며 "다양한 과목을 공부해야 하기 때문에 그렇구나"라고 이해했다. 정동원은 또 "진짜 공부를 너무 못해서 제가 잘하는 실기 쪽으로 가자 했다"라며 자신의 생각을 언급했다.

김구라는 "넌 솔직한 게 매력이야"라며 정동원의 답변에 흡족해 했다. 이를 듣던 김국진은 "향후 입학할 고등학교를 정했냐"며 정동원을 쳐다봤다.

정동원은 "서울공연예술고 실용음악과에 합격했다"는 사실을 이야기했고, MC들과 함께 출연한 게스트들로부터 축하 인사를 받았다.

정동원은 현재 학교에서 인기만점 스타라고. 그는 "3학년 된 후 후배 동생들이 '오빠~' 하면서 멋있어 하더라. 젤리, 초콜릿, 편지를 제 서랍에 넣어 둔다. 편지를 보면 누군지 대충 안다. 지나가다 '젤리 잘 먹었어' 해줬다. 우는 애도 있었다. 인사해 주니까 감동받더라"라고 자랑했다.

또한 "사인 요청이 많다"라며 "친구들이 부모님, 할아버지, 할머니 드린다고 이름을 알려준다. 제가 사인해 주면 매점 가서 먹을 거 사준다"고 말했다. 이어 "예술중이니까 교내에 또 다른 스타가 있지 않냐"고 MC들이 질문하자 "나도 있을 것 같다 생각하고 갔는데 제가 제일 스타였다"고 자신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