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지훈.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박지훈.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지훈이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약한영웅 Class 1'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6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약한영웅 Class 1'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유수민 감독, 한준희 크리에이터, 배우 박지훈, 최현욱, 홍경, 이연이 참석했다.

박지훈은 타고난 두뇌와 주변 사물을 활용해 학교 안팎의 부당한 폭력에 대항하는 연시은 역을 맡았다. 최현욱은 하나뿐인 할머니와 약속한 '결석 없는 졸업' 외에 학교 생활에는 큰 관심이 없는 자유로운 영혼 안수호로 분했다. 홍경은 시은과 수호와 함께하면서 강해지고 싶은 열망을 가지게 된 오범석을 연기했다. 이연은 가출팸의 홍일점이지만, 소년들 사이에서도 기죽지 않는 당차고 화끈한 성격의 가출 청소년 영이 역으로 출연했다.

이번 드라마는 넷플릭스 'D.P'의 한준희 감독이 크리에이터로 참여했다. 연출을 맡은 유수민 감독은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최우수작품상을 받은 경력이 있다.

박지훈은 “학교에서 친구들을 만나서 시은이가 더 사람다워진다. 친구들과 같이 성장한다고 할 수 있다”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박지훈은 기억에 남는 액션 연기 장면으로 “1~3부에도 고귀한 액션이 많은데, 8부를 말씀드리고 싶다”며 기대감을 불어넣었다. 그는 “액션을 하면서도 캐릭터의 감정이 화면 안에서 에너지를 최대로 이끈 것 같다. 액션도 너무 감사하게도 잘 짜주셨다. 액션뿐만 아니라 캐릭터들의 감정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이런 작품을 할 수 있게 돼서 감사하다. 액션도 액션이지만 마지막에 나오는 저희 셋과 그 외 배우들의 감정을 봐달라”고 요청했다.

박지훈은 “솔직히 말하면 저희가 늦게 친해진 편이다. 늦게 친해진 게 오히려 작품에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남자들은 축구, 게임을 하면 금방 친해진다고 생각한다. 이야기가 진행되면서 사건, 사고들이 하나씩 해결되가는데, 작품을 하면서도 그렇게 친해졌다. 서로 좋은 에너지들을 주고받으며 액션이 끝나고도 서로 손 잡고 일으켜주고 그런 게 좋았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약한영웅 Class 1'은 상위 1% 모범생이 처음으로 친구가 된 이들과 함께 수많은 폭력에 맞서 나가는 과정을 그린 약한 소년의 강한 액션 성장 드라마. 오는 18일 오전 11시 웨이브에서 전 회차 독점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