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신예들의 피, 땀, 눈물…KBS 드라마 스페셜 빛낸다


KBS가 다채로운 작품으로 찾아온다.

16일 KBS 드라마스페셜2022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얼룩’ 이민수 PD와 배우 차학연 변서윤, ‘방종’ 최정은 PD와 김기해, ‘프리즘’ 이대경 PD와 김민철 홍서희, ‘열아홉 해달들’ 김수진PD와 김재원 신은수가 참석했다.

올해로 38주년을 맞은 KBS2 'KBS 드라마 스페셜 2022'는 방송 최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50분 편성을 확정 지었다. 오는 16일 '얼룩'을 시작으로 17일 '방종', 30일 '프리즘', 12월 1일 '열아홉 해달들', 12월 7일 '낯선 계절에 만나', 8일 '팬티의 계절', 12월 14일 '아쉬탕가를 아시나요', 12월 15일 '양들의 침묵' 등 총 8편의 단막극을 연달아 선보인다. 공포 스릴러부터, 청춘극, 로맨스, 코미디까지 다양한 웰메이드 단막극이 펼쳐진다.

이날 이건준 KBS 드라마센터장은 "KBS가 38년 동안 단막극을 한 이유는 한류 드라마 콘텐츠의 자양분이 되기 때문"이라며 "단막극을 통해 스타 배우, 작가, 감독들이 단련되고 발견됐다"라고 했다. 이어 "KBS 단막극을 38년 째 이어오고 있다"라며 "올해에도 다양하고 풍요로운 8편의 단막극을 준비했다, 어떤 새로운 얼굴이 나올지 기대해도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올해는 황금 시간대에 방송되니 많은 시청과 기대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종합] 신예들의 피, 땀, 눈물…KBS 드라마 스페셜 빛낸다
'얼룩'(연출 이민수, 극본 여명재)의 연출을 맡은 이 PD는 "드라마스페셜로 데뷔를 하게 됐는데, 집에만 있다가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것처럼 두렵고 설렌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차학연은 "대본을 봤을 때 그 자리에서 다 읽었을 정도로 재밌었고, 드라마가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연기하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변서윤은 "시놉을 읽고 한 번도 안 한 역할이어서 욕심이 났다"라며 "대본이 재밌어서 현장에서 하면 얼마나 재밌을까 싶었고, 열심히 준비하고 촬영도 열심히 했다"라고 말했다.
[종합] 신예들의 피, 땀, 눈물…KBS 드라마 스페셜 빛낸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방종'의 연출을 맡은 최정은 PD는 "라이더를 하고 있는 친구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초능력을 얻게 된다. 사람들이 일파만파 죽게 된다. 그 사람들을 쫓아다니며 많은 일이 벌어지는 미스터리 스릴러다"라고 소개했다. 김기해는 "미지의 초능력을 얻게 된 역할이다. 처음 감독님과 미팅했을 때 감독님과 말이 잘 통했다. 단막극을 통해 디테일한 부분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었다"라고 했다.
[종합] 신예들의 피, 땀, 눈물…KBS 드라마 스페셜 빛낸다
배우 김민철과 홍서희는 예고 발레전공 학생들의 아름답게 흔들리는 꿈과 우정, 그리고 사랑을 담은 성장담 ‘프리즘’으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김민철은 "단막극을 통해 신인 배우에게 한 회를 이끌어갈 수 있게 해주는 것, 캐릭터를 짧은 시간이지만 깊게 연구하고 만들어나가는 과정이 너무 소중하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홍서희는 “욕심도 나고 부담도 되는 캐릭터였다. 하지만 촬영을 하면서 감독님께서 이끌어주시고, 김민철 등과 호흡을 맞추면서 재미있게 촬영을 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종합] 신예들의 피, 땀, 눈물…KBS 드라마 스페셜 빛낸다
오는 12월1일 방송을 앞둔 '열아홉 해달들'(연출 김수진, 극본 고우진)은 자퇴서를 품고 다니던 두 열아홉의 위태롭고 애틋한 첫사랑 이야기다. 신은수는 "인물의 감정이 섬세하고 몰입도가 높아서 내가 한 번 그려내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김재원 역시 "보여주지 못했던 모습을 보여주고 연기 스펙트럼을 넓힐 수 있어서 망설임 없이 출연을 결심했다"라며 "단막극은 짧은 시간 내에 기승전결을 몰아서 보여줘 처음부터 끝까지 극을 이끌었을 때 매력적"이라고 했다.

한편 KBS2 ‘KBS 드라마 스페셜 2022’는 16일을 시작으로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되며, TV시네마 2편은 방송일보다 2주 앞서 웨이브에서 선공개 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