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덩이들고' 스틸. / 사진제공=TV조선
'복덩이들고' 스틸. / 사진제공=TV조선


송가인, 김호중의 특급 역조공 프로젝트 '복덩이들고(GO)'가 복덩이 남매의 '풍도 즉흥 라이브'를 깜짝 선공개해 팬들의 열렬한 환호를 얻었다.

16일 밤 10시 방송될 TV CHOSUN '복덩이들고(GO)'에서는 하늘의 도움으로 우여곡절 끝에 풍도에 입성한 복덩이 남매가 어르신들을 위해 '흥 가득' 노래 선물을 선사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먼저 출격한 김호중은 자신의 인생을 바꾼 첫 경연곡 '태클을 걸지마'를 열창해 '트바로티'다운 면모를 뽐내며 분위기를 달궜다.

김호중의 노래에 신이 난 풍도 주민들은 넘치는 흥을 주체하지 못하고 무아지경 막춤을 추기도 했다. 송가인은 옆에서 "어이!" 등의 추임새로 호응을 유도하며 동생 김호중의 무대를 지원사격했다. 김호중은 "다같이!"라며 관객들에게 마이크를 넘겨 떼창을 이끌어내는 등 모두 함께 즐기는 무대를 만들어냈다.

이어진 송가인의 '용두산 엘레지'는 특유의 '한 서린' 국악 보이스에 눈을 뗄 수 없는 무대 장악력으로 전율을 일으켰다. 풍도 주민들은 송가인의 무결점 가창력을 영상으로 담기 위해 휴대폰을 들기 바빴고, 김호중 또한 박수를 유도하며 누나 송가인의 무대에 힘을 보탰다.

송가인은 속이 뻥 뚫리는 전매특허 '4단 고음'으로 시청자들에게 귀호강을 선사한다. 심금을 울리는 목소리에 더해진 압도적 기량은 '송가인이 송가인했다'는 감탄사를 자아냈다.

'복남매' 송가인·김호중의 '명불허전' 풍도 라이브는 16일 밤 10시 '복덩이들고(GO)'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