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차청화, '꼭두의 계절' 출연…임수향·김정현과 호흡


배우 차청화가 MBC 새 금토드라마 ‘꼭두의 계절’에 주연으로 전격 캐스팅됐다.

2023년 상반기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금토드라마 ‘꼭두의 계절’(극본 강이헌, 허준우/ 연출 백수찬, 김지훈)은 99년마다 인간에게 천벌을 내리러

이승에 내려오는 사신(死神) 꼭두(김정현 분)가 신비한 능력을 가진 의사 한계절(임수향 분)을 만나 왕진 의사로 일하며 벌이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 ‘나쁜형사’로 주목 받았던 강이헌, 허준우 작가와 ‘앨리스’, ‘미녀 공심이’, ‘냄새를 보는 소녀’ 등을 연출한 백수찬 감독, ‘이벤트를 확인하세요’의 김지훈 감독이

의기투합해 완성도 높은 작품을 예고한다. 차청화는 앞서 출연을 확정한 김정현, 임수향, 김인권 등과 호흡하며 환상의 시너지를 자아낼 것으로 기대감을 높인다.

‘꼭두의 계절’에서 차청화는 눈치 만렙의 소문의 신 ‘각신’ 역을 맡아 약삭빠르고 순발력 넘치는 행동력으로 대체불가 활약을 선보인다.

막중한 임무를 띠고 꼭두를 돕기 위해 지상에 내려온 반신(半神) 각신은 150만 구독자를 자랑하는 유명 인플루언서답게 자신의 영향력을 이용해 꼭두를 물심양면 보필하고 비위를 기가 막히게 맞추는 인물.

본연의 개성과 생동감 넘치는 열연으로 저승과 이승의 경계를 넘나들며 극을 풍성하게 가득 채울 차청화의 또 다른 변신에 이목이 집중된다.

여기에 눈치 제로인 ‘옥신’ 역을 맡은 김인권과 말 그대로 옥신각신 다투는 게 일상인 모습들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보는 재미를 배가시킬 전망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