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혼' /사진제공=tvN
'환혼' /사진제공=tvN


tvN 새 토일드라마 ‘환혼’ part2가 그려낼 빛과 그림자, 이재욱과 고윤정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오는 12월 10일 첫 방송되는 ‘환혼: 빛과 그림자’(이하 ‘환혼’)는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 죽음 끝에서 살아 돌아온 장욱(이재욱 분), 그리고 3년이 지난 뒤 새롭게 펼쳐지는 술사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환혼’ 측은 16일 극 중 빛과 그림자로 대변되는 이재욱과 고윤정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재욱 캐릭터 포스터는 ‘죽음 끝에서 살아 돌아온’이라는 수식어처럼 괴물 잡는 괴물의 분위기를 오롯이 담아냈다. 안개 속에 홀로 서 있는 이재욱은 어딘가를 매섭게 노려보고 있다. 흡사 본능만이 살아 있는 듯 괴물과 같은 섬뜩한 이재욱의 눈빛과 비장하게 칼을 쥔 포스가 소름 끼치도록 강렬하다. 특히 “불길하고 미친놈. 나는 그때 죽었어야 했다”라는 문구를 통해 불길 속에서 살아 돌아온 이재욱의 3년 후 이야기에 궁금증이 고조된다.

'환혼' 파트1 정소민에 이어 파트2 주연을 맡은 고윤정 캐릭터 포스터는 신비스러움 그 자체를 담아내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고윤정은 붉은 장미꽃을 의인화시킨 듯 비현실적인 비주얼로 감탄을 일으키는데 “진짜 내가 누군지 알고 싶어”라는 문구와 남모를 사연을 간직한 깊이 있는 눈빛이 보는 이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낙수의 얼굴을 한 기억을 잃은 여인으로서 고윤정이 가진 사연과 베일에 가려진 정체에 관심이 모인다.

특히 극중 장욱과 낙수의 얼굴을 한 기억을 잃은 여인 그리고 ‘환혼’ part2의 부제, 빛과 그림자의 관계성에 관심이 모인다. 장욱의 이름은 빛날 욱(煜)이며 낙수의 본명 조영에는 그림자 영(景)의 의미가 담겨 있는 것. 즉 빛과 그림자처럼 이들의 관계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운명 같은 인연이다. 마치 장욱의 깊은 어둠 속에 한줄기 빛이 될 듯한 두 사람이 앞으로 어떤 관계를 이어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환혼: 빛과 그림자’는 내다 10일 오후 9시 1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