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덩이들고' 스틸. / 사진제공=TV조선
'복덩이들고' 스틸. / 사진제공=TV조선


송가인, 김호중의 특급 역조공 프로젝트 '복덩이들고(GO)'가 드디어 첫 사연이 온 곳 풍도에 도착, '흥 폭발' 노래 대결을 예고했다.

16일 방송될 TV CHOSUN '복덩이들고(GO)'에서는 칠전팔기 끝에 풍도에 입성한 복덩이 남매와 풍도 주민들 간에 '좌충우돌' 노래 대결이 펼쳐진다. 송가인, 김호중은 만물 트럭 '복둥이' 안에 가득 채워진 어르신 맞춤 선물을 아낌없이 나눠주며 훈훈함을 더하는가 하면, 풍도 주민 노래자랑을 열어 열렬한 호응을 이끌어냈다. 노래방도, 춤출 곳도 없는 풍도 주민들은 그동안 감춰왔던 끼를 대방출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노래자랑에 나선 주민들이 모두 높은 점수를 기록하며 활약한 가운데, 복덩이 남매의 노래방 라이브가 이어졌다. 김호중은 "명색이 가수니까 90점 이상은 나와야 될 것 아니냐"고 호언장담 공약까지 내걸며 자신의 곡을 열창했지만, 충격적인 굴욕을 맛봤다.

김호중의 참패에 '복덩이 누나' 송가인이 팔을 걷어붙이고 자존심 회복에 나섰다. 간이 노래방 기계가 무색할 만한 국보급 가창력과 아찔한 고음을 선보인 송가인의 노래방 설욕전 결과는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김호중은 사마귀와의 혈투 끝에 폭풍 몸개그를 시전하며 처절한 모습을 이어갔다.

'복남매' 송가인, 김호중과 풍도 주민들의 살 떨리는 노래 대결 결과, 그리고 사마귀 소동을 포함한 복남매의 좌충우돌 풍도 방문 이야기는 16일 밤 10시 TV CHOSUN '복덩이들고(GO)'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