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문아들' /사진제공=KBS
'옥문아들' /사진제공=KBS


배우 김광규가 10년 만에 예능 단독 게스트로 출격한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영화, 드라마에 이어 예능까지 섭렵한 ‘국민배우’ 김광규가 10년 만에 예능 토크쇼 단독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김광규는 2013년 ‘힐링캠프’ 출연 이후 약 10년 만에 단독 게스트로 출연, 시작부터 자신에게만 집중된 분위기와 멤버들의 계속되는 질문 쇄도에 정신이 혼미해진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김광규는 과거 연예대상에서 인기상을 수상하며 유재석에게 집값 좀 잡아달라는 수상소감을 전했던 ‘논란의 수상소감’ 사건의 진실을 공개한다. 그는 “당시 집값 때문에 화가 많이 나 있을 때였다”, “집을 사지 말라는 말들에 돈을 열심히 모아서 집을 사려고 집을 안 사고 있었다”, “그런데 집값이 해가 지날수록 몇 억씩 계속 올라가더라”라며 과거 집값으로 힘들었던 시절에 대해 솔직하게 고백한다.

이어 “나보다 힘 있는 누군가 한 마디 해줬으면 하는 마음에 유재석에게 ‘재석이 형, 집값 좀 잡아줘’라고 말했다. 그 뒤에 욕도 엄청 먹었다”, “그 뒤로 재석이가 연락이 없더라”라며 집값 때문에 ‘유재석’ 외친 웃픈 수상소감의 비하인드를 전해 짠내와 폭소를 유발한다.

주식으로 전 재산을 날린 사연도 털어놓는다. 그는 “주변에서 주식으로 돈을 번 친구가 주식을 하기만 하면 돈을 벌 수 있대서 해봤더니 정말 돈을 벌게 됐다”, “큰돈을 벌게 되니 계속하게 되더라. 그러다 결국 전 재산을 다 날리고 빚까지 졌었다”라고 눈물겨운 주식 폭망 사연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또한 그는 현재도 주식으로 40% 정도 손해를 봤다고 밝히며 “호동이 형, 주식 좀 잡아줘요”라고 부르짖어 모두에게 큰 웃음을 안긴다.

김광규는 최근 풍성해진 머리숱을 보여 ‘탈모인들의 희망’임을 실감케 한다. 그는 “피부과에서 약도 뿌리고, 두피를 두드리며 모낭 줄기세포 치료를 받고 있다”라고 밝혀 관심을 모은다. 이어 그는 “보통 의사 선생님이 다른 환자들은 20분 정도 두드리는데, 나는 40분 정도를 두드려서 피멍이 들 정도다. 선생님이 (빨리 효과를 보려는 마음에) 조급하신 것 같다”라고 피멍과 머리숱을 맞바꾼 눈물겨운 탈모 극복기를 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김광규의 짠내 나는 인생 스토리는 오는 16일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