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썸바디'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썸바디'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김영광이 넷플릭스 시리즈 '썸바디'에 도전정신으로 임했다고 밝혔다.

15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넷플릭스 '썸바디'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정지우 감독과 배우 김영광, 강해림, 김용지, 김수연이 참석했다.

김영광은 눈에 띄는 외모와 능력을 가진 주목받는 건축가 윤오 역을 맡았다. 김영광은 캐릭터에 대해 “건축설계사무소에 다니는 부소장 직급 수준을 갖고 있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연쇄살인범인 캐릭터에 대해 김영광은 “윤오라는 인물에 대해 많은 콘셉트를 넣어야하나 고민했다. 오히려 시간이 지날수록 어떤 것도 하지 말자는 생각을 갖고 연기했다”고 밝혔다.

소년미 넘치는 캐릭터를 많이 선보여왔던 김영광은 “도전이라는 말이 맞는 것 같다. 그 도전을 할 수 있게 돼서 기뻤다. 하는 동안 즐거워서 하나도 힘든 줄 모르고 항상 기쁜 마음으로 촬영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 감독은 김영광에 대해 “이전에 매력적인 로맨틱 코미디의 주인공일 때도 정말 믿음직스러웠다. 믿게 만든다는 게 장르와 상관 없이 어려운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한 번 작업해보고 싶었다. 또 김영광 스스로가 모험해보고 싶은 마음이 넘친다는 게 느껴졌다. 이 조합이면 해보겠다 싶었다. 현장에서 저는 김영광을 따라다닌 셈이다. 생각보다 무서운 분”이라고 칭찬했다. 정 감독은 김영광 캐스팅 전에 고백을 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촬영 내내 제 휴대폰 바탕화면이 김영광이었다. 그래서 애인처럼 생각하면서 이 드라마를 내내 만들었다. 그 사람 마음을 이해하고 따라갈 수 있게”라고 설명했다.

김영광 역시 함께 하고 싶다는 마음을 고백하며 화답했다고 한다. 그는 “모험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감독님이 흔쾌히 손을 내밀어주셔서 제가 아무 말도 안 하고 덥석 잡았다”고 말했다.

'썸바디'는 소셜 커넥팅 앱 '썸바디'를 매개로 살인사건이 벌어지면서 개발자 섬과 그녀 주변의 친구들이 의문의 인물 윤오와 얽히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서스펜스 스릴러. 오는 18일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