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하는대로' /사진제공=MBN
'원하는대로' /사진제공=MBN


MBN 예능 ‘원하는대로’의 여섯 번째 여행 메이트 심진화와 정주리가 ‘단짠’이 확실한 플렉스 토크로 모두를 과몰입시킨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이하 ‘원하는대로’) 12회에서는 ‘여행 가이드’ 신애라, 박하선과 개그 프로그램에서 만나 17년 째 우정을 이어오고 있는 ‘찐친’ 심진화, 정주리, ‘인턴 가이드’ 인피니트 출신 성종이 뭉친 강원도 양양 여행기 2탄이 공개된다.

여행 첫 날 초속 20m의 강풍을 뚫고 전망대와 짚라인 체험에 나서며 ‘역대급 고행’을 즐긴 이들은 ‘대게 한 상’으로 이날의 여독을 푼다. 이때 신애라는 정주리에게 “출산 후 자신만을 위한 ‘플렉스’를 한 게 없느냐”고 묻고, 정주리는 “넷째를 낳은 후 300만 원 상당의 산후 마사지 20회권을 끊었다”고 답한다. 그러나 곧 “4형제를 육아하느라 시간이 없어서 1년이 넘도록 못 가고 있다”고 덧붙여 모두의 ‘짠내’를 자아낸다.

이어 심진화는 자신의 ‘플렉스’ 경험에 대해 “결혼 5년 차부터 일이 잘 풀리기 시작해 번 돈을 쓰지 않고 다 모았더니 1억이 됐다”고 말한다. “1억을 모은 당일 아침에 은행에 가서, 1억 원짜리 수표를 만들어 김원효에게 편지와 함께 선물했다”는 심진화의 ‘플렉스’에 모두가 “대단하다”며 말을 잇지 못한다. 그러나 심진화는 수표를 받은 김원효의 ‘반전 답변’을 전해 폭소를 유발한다.

제작진은 “정주리가 박하선의 ‘격공’을 부른 극한 육아 스토리를 전해 ‘무자식이 상팔자인가…’라는 심진화의 한숨 섞인 반응을 자아내는가 하면, 심진화 역시 최근에 느낀 생각을 털어놓다가 뜨거운 눈물을 쏟았다. 가식 없는 4인방의 유쾌한 여행과 진한 우정 토크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 강원도 양양편 2탄은 이날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