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생도 잘 부탁해' 신혜선-안보현-하윤경-안동구/사진제공=tvN
'이번 생도 잘 부탁해' 신혜선-안보현-하윤경-안동구/사진제공=tvN


tvN 새 드라마 ‘이번 생도 잘 부탁해’에 신혜선, 안보현, 하윤경, 안동구가 캐스팅을 확정했다.

2023년 상반기 첫 방송 예정인 ‘이번 생도 잘 부탁해’는 전생을 기억하는 인생 19회차 반지음이 꼭 만나야만 하는 문서하를 찾아가면서 펼쳐지는 저돌적 환생 로맨스. 이혜 작가의 동명의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하며 ‘마인’, ‘좋아하면 울리는’, ‘쌈, 마이웨이’ 등으로 주목을 받는 이나정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특히 탄탄한 연기력과 비주얼 케미까지 갖춘 신혜선, 안보현, 하윤경, 안동구의 만남이 설렘 지수를 끌어올리고 있다. 신혜선은 전생을 기억하는 인생 19회차 반지음 역을 맡았다. 천년 가까이 환생을 반복하며 치열하게 살아온 인물. 인생 19회차에 모든 전생을 기억하는 반지음이 18회차 인생의 인연 문서하를 다시 만나기 위해 직진을 시작한다.

신혜선은 드라마 ‘철인왕후’,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황금빛 내 인생’, ‘비밀의 숲’ 등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과 로맨스에서 코미디, 장르물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는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지닌 배우. 신혜선은 2년 만의 복귀작 ‘이번 생도 잘 부탁해’를 통해 새로운 연기 변신을 알려 기대를 증폭시키고 있다. 전생을 모두 기억한 채 러브 다이브하는 인생 19회차 반지음의 거부할 수 없는 직진 매력이 기대를 치솟게 만든다.

안보현은 반지음이 18회차 인생에서 만난 운명의 남자 문서하 역을 맡았다. 어린 시절 사랑하는 사람들을 잃은 트라우마로 두려움을 가진 인물. 그런 문서하를 유일하게 붙잡아준 첫사랑이 반지음의 18회차 생이었던 윤주원인 것. 윤주원의 죽음과 함께 세상과 단절했던 문서하 앞에 이상한 여자 반지음이 나타나면서 그의 인생은 격변하게 된다.

안보현은 드라마 ‘유미의 세포들’ 시리즈, ‘군검사 도베르만’, ‘마이 네임’, ‘카이로스’, ‘이태원 클라쓰’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력과 끝없는 매력을 선보인 배우. 전작 ‘군검사 도베르만’에서 돈을 위해 군대에 온 미친개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신뢰감 만점의 배우로 우뚝 섰다. ‘이번 생도 잘 부탁해’를 통해 첫사랑의 아픔을 지닌 문서하로의 변신이 기대를 높인다.

하윤경은 조경사이자 반지음의 전생인 윤주원의 여동생 윤초원 역을 맡았다. 언니 윤주원의 죽음 이후 모든 게 무너져버렸지만 애써 밝음을 유지하며 견디는 당찬 인물. 그러던 중 우연히 마주친 반지음에게서 언니의 모습을 보게 되자 그녀의 정체를 궁금해 한다.

하윤경은 전작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봄날의 햇살 최수연으로 시청자들의 뇌리에 깊은 인상을 남겼던바. 이번 드라마를 통해 사랑하는 언니의 죽음에도 거칠 것 없이 씩씩하고 상냥하며 구김살 없는 면모까지 갖춘 윤초원으로 변신을 예고, 변화무쌍한 연기 행보가 기대를 높인다.

마지막으로 안동구는 문서하의 비서이자 소꿉친구 하도윤 역을 맡았다. 날이 서 있던 학창시절 자신만큼 까칠한 문서하를 만나 단짝이 됐다. 인생의 배경은 다르지만, 어딘가 닮은 문서하에게서 왠지 모를 동질감을 느끼던 중 그의 아버지에게 뜻밖의 제안을 받는다.

안동구는 ‘스위트홈’의 정의로운 군인에서 ‘법대로 사랑하라’의 냉미남 바리스타까지 남다른 존재감을 빛내며 원석의 발견을 알린 배우. ‘이번 생도 잘 부탁해’를 통해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만들어나갈 안동구의 연기 변신이 주목된다.

‘이번 생도 잘 부탁해’ 제작진은 “탄탄한 연기력과 독보적인 매력까지 갖춘 신혜선, 안보현, 하윤경, 안동구의 만남만으로도 설레고 기쁘다”며 “2023년 상반기 시청자들의 심장을 정조준하는 판타지 로맨스로 찾아 뵐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