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 CHOSUN '아바드림' 방송 캡처
사진=TV CHOSUN '아바드림' 방송 캡처


'아바드림'이 컬래버레이션 무대들로 감탄을 자아냈다.

지난 14일 방송한 TV CHOSUN '아바드림'은 설운도와 소코도모의 컬래버레이션 '아바팅'으로 시작했다. 두 사람은 신중현의 '미인'을 선곡해 트로트와 힙합이라는 장르를 초월하고 40년이라는 경력의 차이를 뛰어넘은 놀라운 무대를 완성했다.

첫 번째 아바 '돈벼락'이 등장했다. 아바 제작기 영상에서는 유쾌한 성격과 함께 수준급 기타 운지법이 포착돼 호기심을 자극했다. 박선주와 김현철은 성악 발성을 가진 뮤지컬 배우로 '드리머'를 추리했다.

'돈벼락'에 대한 추가 힌트로 '내 여자라니까'가 제시됐고, 양세형은 뮤지컬계 연상연하 부부 손준호와 김소현을 떠올렸다. 손준호와 절친한 사이인 김태우는 "기타를 못 친다"고 양세형의 예상을 일축했다.

'돈벼락'의 정체는 뮤지컬 배우 손준호였다. 그는 송창식의 '담배가게 아가씨'를 선곡해 어디에서도 보여주지 않았던 록 스피릿을 자랑했다. 손준호는 "록을 좋아하지만 가는 길이 다르다 보니 무대 위에선 불러본 적이 없었다"며 '돈벼락'이라는 아바를 만들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기타는 중학교 때부터 취미였다"며 숨겨뒀던 재능을 고백했다.

두 번째로 무대 위에 오른 '미스터리'는 모델급 비율로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완벽을 추구하면서도 애교 넘치는 독특한 면모에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의 노래를 한 소절 들은 박선주는 "최상급 노래 실력"이라며 '미스터리'를 가수로 예상했다.

'미스터리'는 환희와 홍록기 등 다양한 이름이 거론된 상황에서 1990년대를 자신의 전성기 시절이라고 전했다. 그는 "당시 하루에 스케줄이 7~8개였다"며 "전국을 돌아다니면서 활동을 했기 때문에 헬기로 이동했다"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태양의 '눈, 코, 입'을 선곡해 완벽한 가창력을 보여준 '미스터리'는 가수 이지훈이었다. 박선주는 "이지훈의 무대를 얼마 만에 보는 건지 싶다. 이렇게 이지훈의 무대를 보니 가슴이 뭉클하다"고 말했다. 유인나는 "여전히 데뷔 초처럼 왕자님 같았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손준호와 이지훈이 각자의 아바들과 함께 부른 이선희의 '인연'으로 대미를 장식했다. 평소에도 절친한 사이인 두 사람은 그들의 인연을 생각해 노래를 선곡했다고 한다. 이들의 무대는 한편의 뮤지컬을 보는 듯했다.

'돈벼락'의 '담배가게 아저씨'와 '마! 도로스 아이가' 그리고 '안질리나 젤리곰'이 함께한 '미인' 음원을 15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에서 발매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