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화면.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화면.


배우 황보라가 시험관 시술 실패를 고백했다. 이어 시아버지 김용건의 진심에 눈물을 쏟았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이하 '회장님네')에는 배우 남성진이 회장님네를 방문해 김용건, 김수미, 박정수, 이계인, 황보라를 만났다.

지난 6일 배우 김용건의 둘째아들이자 배우 하정우의 남동생인 배우 출신 영화 제작자 차현우(김영훈)와 결혼한 배우 황보라. 이날 방송에서 황보라는 2세를 위해 시험관 아기 시술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보라는 "한번 실패했다. 3개월 전부터 했는데 지금은 쉬고 있다"며 "보통은 난자가 10~20개 씩 생성되는데 나는 아무리 해도 한 2개더라. 그래서 배란을 시켰는데 배아가 안 돼서 실패했다. 결혼도 앞두고 있어서 천천히 하자고 했다. 스트레스 받고 속상하더라. 병원에서 엄청 울었다"고 고백했다.

김용건은 종일 일손을 보낸 황보라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끄는 “결혼식 날짜 받아놓고 시아버지와 같은 프로그램 나와서 하루 같이 음식하고 보내는 시간이 얼마나 소중하냐. 이번에 같이 시간 보내는 게 앞으로도 영원히 기억에 남을 거다”라고 말했다.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화면.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화면.
이어 김용건은 “사람이 살면서 누구나 걱정은 있다. 어떻게 소화하고 인내하고 승화시키느냐에 따라 사람이 달라지는 거다. 보라 보면 뭐가 그렇게 좋아서, 우리 애 만나기 전에 드라마 같이할 때도 쟤는 속도 없나 싶을 정도로 매일 웃었다. 그게 대단한 거다. 보라가 우리 식구가 돼서 정말 해피하다. 정말 고맙고”라며 며느리 사랑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만약 신랑이 보라 눈물 흘리게 하면 내가 용서 안 한다. 내가 혼내줄 거야 영훈이. 서로 보듬어주고 조금씩 양보하고 이해하면 된다”며 “너희가 좋아서 10년 만나왔고 이제 결실을 맺는 거다. 여러 가지로 힘든 일이 얼마나 많았겠냐. 이제 굳어진 거다. 웬만한 일에 흔들리지 않고 잘 살 거다. 정말 축하한다”고 덧붙였다.

김용건의 말을 들은 황보라는 눈물을 흘리며 “마음을 다해서 잘해드릴게요”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