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현♥배인혁, '늑대의 유혹' 느낌 물씬('치얼업')


SBS ‘치얼업’ 한지현과 배인혁의 거리가 한 뼘 더 가까워진 만큼 멜로 텐션이 폭발한다.

SBS 월화드라마 ‘치얼업’(연출 한태섭, 오준혁/극본 차해원/제작 스튜디오S) 측은 11화 방송에 앞서 15일(화), 한 우산 아래에 선 한지현(도해이 역)과 배인혁(박정우 역)의 핑크빛 모먼트가 담긴 스틸을 공개해 설렘을 높인다.

공개된 스틸 속 한지현과 배인혁은 쏟아지는 빗속에서 한 우산을 쓰고 나란히 서있다. 닿을 듯 말듯 스치는 두 사람의 어깨가 심장을 두근거리게 한다. 특히 보는 이의 마음을 한껏 더 설레게 만드는 것은 한지현 쪽으로 슬며시 기울어진 우산. 자신의 어깨가 젖은 것도 모른 채 한지현을 젖지 않게 하려는 배인혁의 따뜻한 배려로 가까워진 거리와 날씨마저 도와주는 두 사람의 핑크빛이 눈길을 끈다.

그런 가운데 무르익어가던 한지현과 배인혁의 달라진 분위기가 시선을 강탈한다. 두 사람의 묘한 눈빛이 포착된 가운데 둘 사이의 심장 콩닥거리는 텐션이 모니터 밖으로 전해질 만큼 설렘을 자극한다. 과연 한지현과 배인혁의 쌍방 짝사랑을 종지부 찍는 모먼트가 일어날지, 전과는 다른 긴장된 분위기가 앞으로 펼쳐질 두 사람의 그린라이트를 기대하게 한다.

SBS ‘치얼업’ 제작진은 “극중 박정우가 도해이에게 이제껏 경험해보지 못한 설렘을 선물한다. 박정우가 그만의 낭만적인 매력을 확실하게 드러낼 예정”이라고 운을 뗀 뒤 “특히 한지현과 배인혁은 달라져가는 관계 안에서 도해이와 박정우의 감정 변화를 세밀하게 그려낼 전망이다. 이미 물오른 케미스트리를 자랑하는 두 사람의 시너지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SBS 월화드라마 ‘치얼업’은 찬란한 역사를 뒤로 하고 망해가는 대학 응원단에 모인 청춘들의 뜨겁고 서늘한 캠퍼스 미스터리 로코. 오늘(15일) 밤 10시에 11화가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