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전 남자친구 언급 "지갑에 부적넣고 다녀"('연참')


불운이 따르던 남자친구가 무속인의 말을 따른 후 운이 좋아졌다고 믿는다.

오늘(15일) 밤 8시 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150회에서는 1세 연상 남자친구와 1년째 연애 중인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남자친구는 마른하늘에 새똥 맞기, 날아오는 축구공 맞기 등 운이 지나치게 없는 사람이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 운이 좋아지고, 그때부터 남자친구의 행동도 이상해진다. 갑자기 안 입던 색깔의 옷을 입거나 데이트 코스를 바꾸고 다른 사람과 연락하는 일도 잦아진 것이다.

알고 보니 남자친구는 우연히 점을 봤다가 자신의 불운이 해소되는 걸 느끼고 무속인의 말을 믿게 됐다고. 재미로만 점을 본다는 남자친구에게 더 뭐라고 할 수 없지만, 고민녀는 남자친구가 지나치게 맹신하는 것 같아 답답함을 느낀다.

한혜진은 "일이 잘 안 풀리는 게 진짜 운 때문일까. 운 핑계를 대는 건 회피다. 그래서 본질을 못 본다. 점집 찾아가는 건 다른 사람에게 내 인생의 결정권을 맡기는 것"이라고 판단하고, 서장훈은 "내가 보살이지 않나. 다들 명쾌한 해결책을 듣기 위해서 찾아온다. 그래서 딱 맞는 해결법이 아니더라도 잘 받아들인다. 이미 얘기 들을 준비가 돼있어서 전부 딱딱 맞아 들어가는 것처럼 들린다"고 설명한다.

이후 남자친구는 고민녀의 운세를 본 뒤 건강이 우려된다며 부적을 가지고 다니길 요구하면서 문제가 발생한다. 한혜진은 "나도 점 믿는 남자친구 때문에 지갑에 부적 넣고 다닌 적 있다"며 비슷한 경험담을 털어놔 눈길을 끈다.

부적을 받게 된 고민녀는 과연 어떤 행동을 할까. 결말이 공개될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150회는 오늘(15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한편, KBS Joy는 Skylife 1번, SK Btv 80번, LG U+tv 1번, KT olleh tv 41번, KBS 모바일 앱 'my K'에서 시청할 수 있다. 지역별 케이블 채널 번호는 KBS N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연애의 참견 시즌3'의 더 많은 영상은 주요 온라인 채널(유튜브, 페이스북 등) 및 포털 사이트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