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 연우./사진제공=9ato엔터테인먼트
'금수저' 연우./사진제공=9ato엔터테인먼트


배우 연우가 육성재와 파격적인 키스·베드신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1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9아토엔터테인먼트에서 배우 연우를 만나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금수저'는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을 바꿔 후천적 금수저가 된 이야기를 그린 작품. 극중 연우는 외모와 재력, 두뇌까지 모든 걸 갖췄지만 만족을 모르는 욕망의 화신 오여진 역을 맡았다.

연우는 '금수저' 12회서 육성재와의 수위 높은 키스신으로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해당 키스신은 네이버TV에 등록된 '금수저' 공식영상 중 가장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다.
사진=MBC '금수저' 방송 화면.
사진=MBC '금수저' 방송 화면.
키스신 비하인드를 묻자 연우는 "얼굴이 빨개질 것 같다"며 부끄러워했다. 이어 그는 "침대에 누워서 하는 키스신이 그날 촬영 회차의 마지막 장면이어서 시간이 부족해서 다급하게 찍었다. 감독님도 급한 게 묻어난다고 해서 많이 아쉬워했다. 어른의 느낌이 났으면 했는데 마음이 급했다. 빨리 찍고 빠져야 했다"고 회상했다.

긴장도 많이 했다는 연우는 "다른 작품에서 뽀뽀는 한 적이 있는데 키스는 처음이라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더라. 새로운 경험이었다"고 덧붙였다.

키스신이 화제가 될 줄도 몰랐다고. 연우는 "촬영을 워낙 급박하게 했어서 모르고 있다가 본방을 보고 '아, 맞다' 했다. 일어나보니까 조회수도 많이 나왔더라. 부끄러웠다. 가족들한테 방송 다 보라고 했는데. 키스신 후에 가족들 연락을 안 받고 피했다"며 웃었다.

아이돌 출신으로서 키스신이나 베드신에 대한 걱정은 없을까. 연우는 "아이돌 출신 배우가 키스신을 한다거나 베드신을 하면 '저래도 돼?' 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을 수 밖에 없다. 그래서 나도 걱정이 많았다. 그런 장면을 찍으면 나한테 어떤 안 좋은 말들을 하지 않을까 했는데 이번 작품을 통해 겁이 많이 깨졌다. 필요해서 한 거니까. 앞으로는 겁 없이 해보겠다"면서 "원한다는 건 아니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