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장미희, 子 결혼도 전에 쌀쌀맞은 '시어머니' 그 자체('삼남매')


‘삼남매가 용감하게’의 이하나가 임주환 집에 방문, 쌀쌀맞은 대우를 받았다.

어제(13일) 저녁 8시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극본 김인영, 연출 박만영, 제작 지앤지프로덕션) 16회에서는 김태주(이하나 분)가 이상준(임주환 분)의 집에 방문했지만 불편한 대우를 받으면서 안타까움을 샀다.

이날 방송에서 이상준은 기사를 통해 광고 수익을 전액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장세란(장미희 분)에게 전화해 미리 상의하지 않고 혼자 결정한 것에 대한 사과와 함께 예전부터 자신의 바람이었다는 솔직한 마음도 전했다. 이후 이상준은 장세란에게 김태주(이하나 분)의 집에 정식으로 인사하러 가겠다고 했고, 이야기를 들은 장세란은 충격과 서운함에 쓰러졌다. 장세란이 쓰러졌다는 소식을 들은 김태주가 이상준네를 방문해 괜찮냐고 물었고, 장세란은 눈도 마주치치 않은 채 괜찮으니 돌아가라고 답해 분위기를 싸늘하게 만들었다.

조남수(양대혁 분)와 신지혜(김지안 분)의 관계를 알게 된 김소림(김소은 분)의 모습도 그려졌다. 김소림의 필라테스 SNS 홍보물을 인상 깊게 본 신지혜는 김소림에게 깊은 코스메틱 제품의 바이럴 마케팅 일을 해보는 것이 어떻겠냐고 추천했지만, 김소림은 조남수가 다니는 회사라는 것에 갈등했다. 고민 끝에 일하게 된 김소림은 신지혜가 자리를 비운 사이 필라테스 원장님에게 자신이 쓰레기통에 버렸던 조남수 여자 친구의 사진을 전달받았다. 사진 속 신지혜의 모습에 김소림은 충격을 받았고, 그 순간 신지혜를 찾으러 온 조남수를 맞닥뜨려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비밀을 가득 품은 장영식(민성욱 분)도 눈길을 끌었다. 장영식의 두 아들 장수빈(류의현 분)과 장지우(정우진 분)가 집 옥상에서 춤추며 시간을 보내다가 아빠를 발견한 뒤 급하게 숨었다. 장영식은 옥상에서 비밀스럽게 종이 한 장을 태우다 내려갔고, 장수빈은 타지 않은 종이 일부분에 적힌 ‘불일치 0.012%’라는 글씨를 확인해 극적 몰입도를 더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상준이네 가족들 태주한테 따뜻하게 대해줬으면 좋겠어요”, “친자불일치는 누구 말하는 것일지 너무 궁금하네요”, “무영, 소림 커플 얼른 잘 돼서 조남수 혼내줬으면”, “본방사수 보람있네요. 너무 재밌어서 다음 주 기대돼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매주 예측 불가한 스토리로 극적 몰입감을 선사하고 있는 KBS 2TV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는 매주 토, 일요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