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캡처


김혜수가 옥자연의 품계를 강등시켰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슈룹'에서는 화령(김혜수 역)가 황 귀인(옥자연 역)을 숙원으로 강등시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중전 화령은 황 귀인에게 권오경 의관(김재범 역)을 아냐고 물었다. 화령은 "그자를 동궁전 담당의로 천거한 사람이 황 귀인이라고 들었습니다. 사실입니까?"라고 질문했다. 황 귀인은 "일개 후궁이 어찌 왕세자의 담당의를 천거하겠사옵니까. 단지 제가 권 의관의 도움을 받은 적이 있다는 것을 아버님께 말씀드린 적은 있사옵니다. 하온데 그건 왜 물으시옵니까?"라고 되물었다.
/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캡처
화령은 아들 무안 대군(윤상현 역)과 초월(전혜원 역)이 함께 있는 것을 발견했다. 화령은 초월에게 "너에게 했던 당부를 잊은 것이냐?"고 질문했다. 초월은 "노력하면 될 줄 알았사옵니다"고 답했다. 화령은 "그래서 더 깊어지기 전에 말을 했다. 저 녀석이라고 양반들과 다를 것 같다느냐. 고작 첩으로 들이겠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 자식이지만 네 인생을 맡기만 한 놈은 못돼"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초월은 무안 대군에게 자신의 인생을 맡길 생각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군과 지음으로만 남아도 족하옵니다"고 했다. 이를 들은 화령은 "지금이라도 무안 대군에 대한 너의 마음을 끊어내거라"고 명령했다.

계성 대군(유선호 역)은 서함덕(태원석 역)을 데려가려는 의성군(강찬희 역)에게 승려를 모아 반란을 도모하고 있는 역적이라고 말했다. 의성군은 상관없다는 듯 "난 반드시 궁으로 데려갈 것"이라고 맞섰다. 또한 의성군은 자신의 앞길을 막는다면 죽여버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캡처
성남 대군(문상민 역)과 보검군(김민기 역)은 박경우(김승수 역)를 조사하다가 치부책을 찾아냈다. 이호(최원영 역)의 전갈받았던 박경우는 성남 대군과 보검군의 존재를 알고 있었다. 박경우는 두 사람과 함께 궁으로 향했다. 이후 황 귀인은 계성 대군의 비밀을 이호에게 폭로하려 했다. 황 귀인은 이호를 데리고 고 귀인(우정원 역)의 처소로 갔다. 이때 화령이 등장, 계성 대군의 물건을 찾으러 왔다고 밝혔다.

이호는 "황 귀인. 설명해보십시오. 이 그림과 계성 대군이 무슨 관계가 있답니까? 아무리 세자 경합이 치열하다고 해도 이런 식으로 대군을 욕보이다니요. 이번 일은 절대 넘어가지 않겠습니다"고 말했다. 고 귀인이 가지고 있는 그림은 계성 대군이 여인의 모습으로 그려진 초상화였다. 하지만 고 귀인은 이호에게 다른 그림을 건넸다. 화령은 "황 귀인의 죄를 내명부의 죄로 처리해도 되겠습니까?"라고 제안했다. 황 귀인은 화령을 노려봤다.

이후 화령은 황 귀인의 품계를 종1품 귀인에서 종4품 숙원으로 강등시켰다. 숙원은 후궁 중 가장 낮은 품계다. 황 귀인은 "중전마마 이럴 수는 없습니다"고 말했다. 화령은 "적통 대군을 비방하고 음해한 죄 죽음으로 다스려야 마땅하나 의성군의 생모인 점을 감안해 선처를 베푸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화령은 황 귀인의 곁으로 다가가 "너를 죽이는 것이 아니라 안 죽일 것이다. 내 아들의 비밀을 지켜주기 위해서"라고 살벌하게 경고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