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하이지음스튜디오'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하이지음스튜디오' 영상 캡처


배우 송중기가 대학 시절을 회상했다.

지난 13일 소속사 하이지음스튜디오는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따르릉, 송중기에게 걸려온 전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송중기가 출연, JTBC 새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첫 방송을 앞두고 근황 토크를 진행했다.

송중기는 먼저 "요즘 (드라마에서) 인생 2회차를 살고 있어서 머리 쓸 일이 많다. 생각할 것도 많고 바쁘다"라고 이야기했다.

드라마 속 2회차 인생은 어떤지에 대해서는 "원래 윤현우인데, 모든 삶의 기억을 간직한 채 진도준의 인생을 살게 되었다. 굉장히 흥미로웠다. 미리 알고 있는 것들이 많아서 좋을 줄 알았는데, 사람이다 보니까 무서운 것도 생긴다"고 말했다.

드라마 속 인물의 상황을 생각하며 그는 "너무나 존경하면서 애증 관계이기도 한 진양철 할아버지를 현실에서는 만날 수 없지만, 만날 수 있다는 자체만으로도 굉장히 좋고 여러 감정이 생긴다. 행복하고 반갑고 좋다"라고 말했다.

송중기는 자신의 인생에서 다시 돌아가고 싶은 시절을 고백했다. 그는 "대학교 1학년 때로 돌아가고 싶다. 그때처럼 재밌게 놀고 싶다. 그때가 정말 최고로 자유를 느끼면서 친구들과 만끽했던 것 같다. 한없이 놀았다. 너무 재밌었다"라고 했다.

또한 과거에서 가지고 오고 싶은 물건도 밝혔다. 송중기는 "진도준이라는 역할로 드라마를 촬영하다 보니 옛날 물품이 많이 보여서 '나도 이 핸드폰 썼는데 옛날에 잃어버리지 않고 잘 간직했으면 기념품이 됐을 텐데'라는 생각이 들었다. 'PCS'라고 하지"이라며 미소를 지었다.

마지막으로 '재벌집 막내아들'에 대해 "인생을 다시 한 번 산다는 것이 진지하게 다가온다. 현우와 도준이를 보며 나의 지금 모습과 과거 모습, 내 주변 사람들 그리고 미래 내 모습까지 곱씹으며 볼 수 있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송중기가 출연하는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 윤현우(송중기)가 재벌가의 막내아들 진도준(송중기)로 회귀하여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드라마로, 오는 18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