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스틸 / 사진제공=KBS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스틸 / 사진제공=KBS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성유리가 리콜남 사연에 안타까움을 드러낸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는 ‘가족 같은 연인’이라는 주제로 리콜남의 사연이 공개된다.

리콜남은 SNS 친구에서 연인으로 발전, 2년 동안 연애했던 X에게 이별을 리콜한다. X는 노는 것을 즐겼던 리콜남과는 다른 성향을 가지고 있었다. 리콜남은 그런 X에게 긍정적인 자극을 받아 스스로를 변화시킨다. 리콜남에게 X는 존재만으로도 특별한 사람이었던 것.

리콜남은 X의 가족들과 주말마다 함께 여행을 다닐 만큼, X에게 남자친구 그 이상의 존재로 스며든다. 이는 X도 마찬가지. 자연스럽게 결혼까지 생각했던 깊은 사이였지만, 리콜남의 거짓말이 다툼을 유발한다. 그리고 이 다툼은 결국 두 사람을 이별하게 만든다.

“솔직히 말했으면 됐을 텐데, 끝까지 거짓말을 해버렸다”는 후회 가득한 리콜남의 말에 성유리는 “일이 커질까 봐 무서워서 거짓말을 한 것 같다. 그런데 거짓말은 안된다. 거짓말을 하면 일이 더 커진다”라고 안타까워한다.

리콜남은 X와 헤어진 지 4개월이 지난 후에 지난 일들에 대해 사과하면서 진심을 전한다. 하지만 X의 반응이 재회를 간절하게 바라는 리콜플래너들의 마음을 불안하게 만든다고. 과연 리콜남이 과거의 실수를 바로잡고 X의 마음을 다시 돌려놓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진솔하고 절실한 리콜남과 리콜녀의 지극히 현실적인 사랑, 이별, 재회를 보여주는 러브 리얼리티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오는 14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성유리는 2017년 프로골퍼 안성현과 결혼했다. 지난 1월 쌍둥이 딸을 출산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