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혜원, 온라인 연애→19세에 출산 "의붓 여동생, 딸과 생활 중" ('고딩엄빠2')


'고딩엄마' 조혜원이 19세에 엄마가 된 사연을 털어놓는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24회에서는 23개월 된 아들 후지타 젠의 엄마 사유리가 스페셜 게스트로 다시 출연하한다.

이날 박미선, 하하 인교진 3MC와 인사를 나눈 사유리는 "3kg 살이 빠졌다. 15kg인 아들을 업고 다니니 살이 쭉쭉 빠진다"며 웃픈 근황을 전했다. 이어 “아들이 강아지 응가를 손으로 만진다. 너무 힘들다"며 육아 고충을 토로하고, 박미선은 “정말 무서운 얘기가 있는데, (헬육아는) 이제 시작이야"라고 해 사유리를 좌절케 했다.
조혜원, 온라인 연애→19세에 출산 "의붓 여동생, 딸과 생활 중" ('고딩엄빠2')
잠시 후, 19세에 엄마가 된 조혜원의 사연이 재연드라마 형식으로 그려진다. 어릴 적 부모의 이혼으로 친아버지, 새엄마와 함께 살던 조혜원은 아버지의 지나친 간섭에 답답함을 느껴 온라인 ‘사모임 톡방’에 참여, 고민을 털어놓았다. 이때 한 남자에게 답장을 받은 조혜원은 오프라인 만남 전부터 ‘온라인 연애’를 시작했고, 남자친구와 실제로 만난 뒤 급속도로 가까워졌다.

조혜원은 "시간이 흐른 뒤, 남자친구는 ‘남사친’과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는 모습에 언성을 높이며 돌변했다"면서 "급기야 SNS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이용해 누구와 연락하는지 감시하는 등 집착 증세를 드러냈다"고 전했다. 이를 지켜본 박미선은 "눈이 확 돌았는데? 저건 위험하다"며 걱정스러워했다.
조혜원, 온라인 연애→19세에 출산 "의붓 여동생, 딸과 생활 중" ('고딩엄빠2')
제작진은 "19세에 엄마가 된 조혜원이 불우했던 가정사와 SNS에서 만난 남자친구에게 받은 상처를 털어놓아 스튜디오를 먹먹하게 만든다. 그러면서도, 현재 의붓여동생과 네 살 된 딸을 책임지고 있는 당찬 가장의 모습을 보여준다. 힘든 상황에서도 서로를 아끼고 보듬는 조혜원네 세 식구의 모습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일깨우며 따뜻한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