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런닝맨' 멤버들 조언에 귀 닫고 윽박지르며 '외길 운전'


유재석이 불만을 토로하는 '런닝맨' 멤버들에게 목소리를 높였다.

13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인간 내비게이션' 유재석이 서울 가이드로 나선다.

이날은 내비게이션 없이 서울 전역을 돌아다니는 레이스를 진행했다. 지난 <제1회 유명한 동네 한 바퀴>레이스에서 유재석은 멤버 "서울은 내가 다 안다"라며 운전대를 잡아 멤버들을 이끈바, 이번 주에도 '인간 내비게이션' 유재석의 활약이 돋보일 예정이다.

운전대를 잡은 유재석은 "운전하면서 (내비게이션) 검색을 왜 하냐", "(서울은) 눈 감고도 찾아간다"라며 자신감을 내비쳤고, 김종국은 “운전자에게 모든 걸 맡기자”, "조용히 해! 형 운전하잖아"라며 든든한 순둥 동생 모드를 장착하며 유재석의 자신감에 불을 지폈는데. 두 사람의 네버엔딩 닭살 케미에 멤버들은 혀를 내둘렀다.

한편 유재석은 여유로운 모습도 잠시, 어려운 골목길에 계속 헤매게 되었는데. 직진만 고집하며 막다른 골목에 다다르는 건 물론, 멤버들의 조언은 듣지 않는 외길 운전수 면모를 보여줬다고. 또, 운전 중 겁을 먹는 초보 운전수로 전락해 길치 3콤보를 달성했다.

이에 멤버들은 "또 길 잃었네! 망했어 우리", "오늘 집에 못 갈 거 같다"라며 불만을 토로했고 결국 유재석이 "너 내려!"라고 윽박지르는 상황까지 발생해 차 안은 긴장감이 감돌았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